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있게 총선 의석수 예상 발표한 이유는

한병도 전략본부장 "여당 공천 참사로 한동훈 한계론, 한강벨트는 우리가 박빙 우세"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병도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본부장(왼쪽)이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2대 총선 전략본부홍보본부 합동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2대 총선에서 143~153석을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과반에 가까운 의석수 또는 과반 이상을 차지할 가능성을 자신한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전략본부장과 한웅현 홍보본부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전략본부·홍보본부 합동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한병도 전략본부장은 이번 총선 판세에 대해 "지역구에서 130~140석, 비례대표 13석 이상 의석을 차지할 것"이라고 했다. 

 

한웅현 홍보본부장은 총선 슬로건을 '못살겠다 심판하자'로 정했다고 밝혔다. 

 

총선 판세 분석을 맡고 있는 한병도 전략본부장은 "민주당 공천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다시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여당은 공천 참사로 '한동훈 한계론'에 봉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자평했다. 특히 서울 한강을 둘러싼 접전지역인  '한강벨트' 판세에 대해 "전반적으로 '박빙 열세' 구도에서 '박빙' 또는 '박빙 우세'로 전환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한병도 본부장은 인천·경기 지역에 대해서도  '다수 지역 우세'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대전 지역은 박빙이며 강원에선 춘천·원주에서 승리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권역별 판세를 종합하면 지역구에서 130∼140석 정도 승리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자신했다.

또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이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결집력이 커질 것이라며 13석 플러스 알파 정도의 의석을 얻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시했다. 


한병도 본부장은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의 광주 광산구을 출마가 호남 지지율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호남 여론은 어느 세력이든 민주당 승리에 분열적 요소라고 판단하면 그에 대한 반발이 크다"고 이유를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3.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