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발자취] <드래곤볼> 작가 토리야마 아키라가 일본 사회에 남긴 영향은

일본 문화부가 연장 부탁하고, 나고야시는 작가 집 근처로 고속도로 노선 변경하기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드래곤볼>의 작가 토리야마 아키라. 사진=작가 인스타그램

 

만화 <드래곤볼>과 <닥터 슬럼프>의 저자이며 일본의 거장 만화가인 토리야마 아키라가 별세했다. 향년 68세.

 

8일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토리야마는 급성 경막하혈종으로 숨을 거뒀다.. 고인은 1955년 아이치현에서 태어났고 1978년 주간 소년점프'에 <원더 아일랜드>를 연재하며 데뷔했다.

 

토리야마 아키라는 일본만화의 전설 또는 신이라는 호칭까지 얻은 인물로, 만화가로는 최초로 일본 개인납세자 10위 안에 들기도 했다. 그가 유명해진 것은 1980년 <닥터 슬럼프>를 연재하면서부터다.  4년간 인기리에 연재된 이 만화가 끝난 후 토리야마는 1984년 <드래곤볼>을 연재하면서 일본뿐만아니라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드래곤볼>은 중국 고전인 <서유기>에서 영감을 받아 주인공 손오공이 드래곤볼 7개를 모으기 위해 모험하는 이야기다. 만화책은 40여개국에서 번역돼 전세계적으로 3억 부 이상 팔린 것으로 알려져있다.  <드래곤볼>은 만화 외에도 애니메이션, 게임, 영화, 완구와 굿즈 등 수많은 상품이 나오면서 하나의 문화산업이 됐다.  토리야마 아키라는 후배 만화가들로부터 '신'이라는 호칭을 듣기도 했으며, 이후 일본만화 전성기를 이끈 '원나블'(원피스, 나루토, 블리치)의 성공도 드래곤볼의 성공이 발판이 됐다고 볼 수 있다.  

 

국내에서는 1989년 잡지 아이큐점프에서 처음 번역 및 소개됐다. 일본만화가 국내에서 정식 발매된 것은 <드래곤볼>이 처음으로 이후 1990년대 청소년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슬램덩크>와 함께 국내 일본만화 전성기를 이끌었다. 

 

ba.jpg

                      애니메이션 <드래곤볼>.  사진=조선DB

 

토리야마 아키라와 관련한 전설같은 이야기도 많다. <드래곤볼>은 무려 11년간 연재됐다. 작가는 셀(인조인간 최종보스) 에피소드에서 만화 연재를 끝내려 했지만 일본 문화부 차관이 찾아와 계속 연재할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당시 드래곤볼은 단순한 만화가 아니라 방송, 게임, 완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관련된 문화산업이었고 <드래곤볼>이 연재종료될 경우 수많은 기업의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드래곤볼>이 지나치게 길어지면서 내용이 어수선해졌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작가 뜻대로 끝을 낼 수 없는 형편이었다. 

 

고속도로 관련 이야기도 유명하다. 토리야마 아키라는 나고야시에 살면서 도쿄의 잡지편집부에 항공우편으로 원고를 보냈는데, 나고야시가 새로 고속도로를 건설하면서 당시 납세금액 1위였던 작가를 위해 노선을 틀어 작가의 집에서 바로 공항행 고속도로를 탈 수 있도록 했다. '나고야시가 작가의 원고마감을 위해 고속도로를 만들었다'는 설도 돌았지만, 실제로는 시가 작가가 마감편의때문에 도쿄로 이사할 것을 우려해 건설중인 고속도로의 노선을 변경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다.  

 

토리야마 아키라는 2013년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제 40주년 기념 특별상, 2019년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인 슈발리에장을 받았다.  별세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자 일본에서는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드래곤볼>이 연재된 주간 소년점프 등이 소속된 슈에이샤(集英社·집영사)·편집부는 "닥터 슬럼프, 드래곤볼 등 선생님이 그린 만화는 국경을 넘어 전 세계에서 읽히고 사랑받아 왔다"며 "선생님이 만들어낸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과 그 압도적인 디자인 센스는 수많은 만화가·창작자들에게 큰 영향을 끼쳐 왔다"고 추모했다.

    
토리야마가 소속된 '버드 스튜디오'는 고인의 사망 소식을 발표하면서 "고인은 만화가로서 여러 작품을 세상에 남겨 왔다. 많은 세계인의 지지를 받아 45년 이상에 걸친 창작 활동을 계속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도리야마 아키라의 유일무이한 작품 세계가 오래도록 여러분에게 사랑받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3.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