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종인이 받았던 뇌물 2억1000만원의 가치...강남역 바로 옆 57평 아파트 살 수 있었다

부동산 시세만 고려하면 현재 34억원가량...이런 거금을 '수뢰'한 이가 '공직후보자 추천'?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이 자당의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선임한 김종인씨는 뇌물수수 전과가 있는 인물이다. 김씨는 노태우 정부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하던 1991년 12월부터 1992년 3월까지 안영모 당시 동화은행 은행장으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2억1000만원에 달하는 뇌물을 받았다. 이 사실은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수사기관에 의해 드러났다. 다음은 당시 상황을 전하는 기사다. 


<김종인 의원 구속...행장 연임 대사 2억 받아


대검 중수는 27일 민자당 김종인 의원(52)이 동화은행 안영모 행장으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2억1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김 의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하던 지난 91년 12월부터 92년 3월까지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안 행장으로부터 "은행장 연임이 되도록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2억1000만원을 받은 혐의다.>-1993년 5월 28일, 매일경제


이처럼 김종인씨는 '행정부 수반'이자 '국정 총괄 책임자'인 대통령 옆에서 경제정책에 관한 참모 역할을 하는 것을 넘어 시중은행 은행장으로부터 '연임 청탁'과 함께 거액의 뇌물을 수수했다. 당시 김씨가 받은 돈의 가치는 현재 얼마나 될까. 물가 상승률을 감안한 현재가치는 실제 가치는 쉽게 체감하기 어렵기 때문에 대표적인 재테크 수단인 부동산 가치 변화상을 통해 그 가치를 확인하고자 한다. 


김종인씨가 뇌물 2억1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1993년 당시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도보로 3~4분 거리에 있는 '서초 우성 5차 아파트' 평당가격은 370만원선이다. 여타 부대비용을 고려하지 않을 경우, 김씨가 받은 2억1000만원은 강남역 바로 옆 57평짜리 신축 아파트 1채를 살 수 있는 금액이다. 

 

그렇다면 현재 해당 아파트 가격은 얼마일까. '네이버 부동산'에서 확인했다. 해당 아파트의 평당 매매가는 5909만원이다. 김씨가 동화은행장으로부터 뇌물 2억1000만원을 받았을 때보다 16배가량 비싼 셈이다. 바꿔 말하면, 최소한 부동산 시세를 고려할 때 당시 2억1000만원은 지금의 33억6000만원 정도의 가치를 가진 '거금'이었다고 할 수 있다. 


만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재임할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34억원에 달하는 뇌물을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났을 경우 민심은 어떻게 됐을까. 지금 대통령실 참모가 그런 부정 청탁과 함께 그런 돈을 받았다면 또 어떻게 됐을까. 대통령 지지율은 폭락하고, 시민들은 길거리로 뛰쳐나와 정권 자체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을 것이다. 

 

또, 그런 거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최종적으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인사가 국고보조금을 받는 공당, '개혁'을 자처하는 정당의 공천관리위원장으로 나선다면 우리 국민은 이를 어떻게 생각할까.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여기지 않을까.     


입력 : 2024.02.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