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부를 일본 대변인이라 비판한 민주당, 文 김정은 수석대변인 비판엔 발끈

한 언론이 국민의힘 비판한 논리대로라면 제1 야당 답지 않은 시정잡배식 발언을 한 민주당은 사과하고 응분의 정치적 책임 져야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더불어민주당은 제1 야당이다. 2020년 총선에서 180석 압승을 거뒀다. 그만큼 민주당에 거는 국민적 기대는 컸다. 


그런데, 민주당의 윤석열 정부 비판 논리를 보면 과연 거대 정당의 자격이 있을지 의문이 간다는 지적이다. 


민주당은 23일 국회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후쿠시마 핵오염수의 해양 투기로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본의 폭주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촛불집회를 마친 뒤 이어진 행진에서는 "윤석열 탄핵" 등의 구호가 나왔다.


이날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황희 의원은 "일본이 왜 오염수를 자기 땅에 안 버리고 바다에 버리는가”라며 “(오염이) 심각하니까 바다에 버리는 게 누가 봐도 뻔한데 장관이 일본 정부 대변인처럼 이야기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정부가 일본 정부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란 비판을 받았다. 


외신 보도가 시발이었다. 2018년 9월 26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에서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top spokesman)이 됐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냈다. 


이후 2019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였던 나경원 전 의원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


보도 후 문재인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가원수 모독"이라고 규정했다. 


민주당은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도 했다. 


당시 한 언론은 사설을 통해 이렇게 비판했다. 


<야당이 정부 대북정책을 비판할 수는 있지만 대통령을 북한 지도자의 수하 정도로 묘사한 건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냉전적 사고에 사로잡혀 ‘평화 정착’ 노력을 폄훼하고 훼방 놓는 시대착오적 발언일 뿐 아니라, 국회와 정당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이다. 4선의 중견 정치인답지 않은 시정잡배식 발언을 한 나 원내대표는 사과하고, 응분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


이 사설 내용을 민주당이 현 정부를 일본 대변인이라 비판한 현 시점을 대입해 재구성 했다. 


이 정도로 바꿔볼 수 있겠다. 


<야당이 정부의 대일정책을 비판할 수는 있다. 그러나 대통령이나 정부를 일본 정부의 수하 정도로 묘사한 건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이 발언은 '죽창가'를 불러가며 일본을 적대시한 시대착오적 발언일 뿐 아니라 윤석열 정부의 한·미·일 3자 안보 협력 노력을 폄훼하고 훼방 놓는 시대착오적 발언이다. 또한 국회와 정당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이다. 제1 야당 답지 않은 시정잡배식 발언을 한 민주당은 사과하고 응분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8.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