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법정 부부싸움 이화영의 부인은 누구?

김근식 교수 "성균관대 운동권 출신"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쌍방울 불법 대북 송금’ 사건 재판에서 ‘부부 싸움’이 벌어졌다. 이례적이다.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뇌물죄 적용 관련 핵심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부인 A씨는 “남편이 고립된 채 심리적 압박을 받고 있다”며 남편 진술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는 결국 법정 부부싸움으로 이어졌다. 


어떻게 보면, 남편보다 이재명 대표 편을 드는 것으로도 볼 수 있는 모습을 보이는 A씨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 서울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근식 경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성균관대 운동권 출신 부부로 알고 있다"고 했다. 

 

김근식 .jpg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 

 

김 교수는 2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자세한 내용은 직접 언급하기 어렵지만, 제가 알기로 부부 사이의 신뢰와 애정은 이미 사라진 걸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실제 법조계에서는 이 전 부지사가 쌍방울에서 받은 법인 카드를 아내가 아닌 다른 여성과 함께 사용한 것으로 조사된 것을 두고 이 전 부지사 부부 사이가 원만하지 않다는 얘기도 나온다.


김 교수는 A씨가 남편 보다 이재명 대표를 더 걱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데 대해 "아직도 진영논리에 매몰돼 이재명 대표를 무조건 지키고 비호해야 한다는, 그래서 국민의힘에 정치적 이득을 줘서는 안 된다는 구태 운동권 잔당의 비뚤어진 정의관 때문"이라며 "조국 사수대와 이재명 대표 '개딸' 같은 비정상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또 하나 이유는 이 전 부지사의 사생활로 인해 만정이 떨어져 꼴 보기 싫으니 다 독박 쓰고 감옥에서 썩으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복수 심리일 수 있다"고도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