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대통령, '국가 원수' 효과 극대화 노렸다

BIE 회원 179국 상대로 직접 영어 연설 하는 승부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파리 이시레물리노에서 열린 제172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진행된 2030 세계박람회 경쟁 프레젠테이션(PT)에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영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승부수였다. 윤 대통령은 20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172차 총회에 직접 영어 연설을 한 것이다.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신청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탈리아의 실권자와 행정 수반이 파리를 찾아 유치 경쟁에 나서자 윤 대통령은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한국 PT 때 윤 대통령은 마지막 발표자로 무대에 섰다.  


“부산은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입하는 관문이자 대양으로 나가는 도시다. 부산 유치를 지지해달라."


윤 대통령은 “부산 엑스포는 인류가 당면한 복합 위기에 대응하는 설루션 플랫폼이 될 것이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만남의 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대한민국의 첨단 디지털 기술이 환상적인 교류의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70년 전 전쟁으로 황폐화되었던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도움에 힘입어 첨단 산업과 혁신 기술을 가진 경제 강국으로 변모했다”면서 “부산 이니셔티브를 통해 개발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인류가 직면한 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하·동계 올림픽과 월드컵을 치른 경험을 언급하며 연설 말미에 “부산은 준비됐다(Busan is ready)”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PT에 앞서 투숙한 호텔에 실제 PT 현장과 비슷한 공간을 만들어놓고 두 차례 리허설을 했다.


BIE는 오는 11월 말 마지막 5차 PT 후 회원국 투표로 개최국을 선정한다.


우리 정부가 2030년 부산에 유치하려는 엑스포는 BIE의 등록박람회다. 이전에 우리나라에서 열렸던 대전(1993년)과 여수(2012년) 엑스포는 인정박람회다. 5년 주기로 열리는 등록박람회는 특정 주제를 중심으로 열리는 인정박람회보다 주제가 광범위하고 개최 규모와 상징성, 경제적 효과가 훨씬 크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6.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