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탈원전 시민단체 출범하자마자 공기업과 대기업 후원 쏟아졌다? 에너지전환포럼의 정체는

문재인정부때 출범한 '탈원전판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 진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8년 4월 5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린 에너지전환포럼 출범식에서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앞 줄 왼쪽에서 둘째부터), 안병옥 당시 환경부 차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 이인호 당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DB

 

친야 성향의 탈원전 시민단체가 주요 에너지 관련 공기업과 대기업들로부터 연 수백만원씩 회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 단체는 '탈원전판 참여연대'라는 별명까지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실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까지 에너지 공기업들이 탈원전 시민 단체인 '에너지전환포럼'의 가입비·회원비·행사비로 1억900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은 2019년 가입비 300만원을 냈고 이후 해마다 연회비를 500만원씩 에너지전환포럼에 납부하고 있다. 한전의 자회사인 한국동서발전·한국서부발전은 이와 별도로 연회비를 500만원씩 내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한국에너지공단·한국에너지재단은 에너지전환포럼 출범 첫해인 2018년부터 가입비·연회비를 내고 있다. 공공 기관인 에너지경제연구원은 탈원전 시민 단체 에너지전환포럼과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행사비 명목으로 9700만원에 이르는 예산을 집행했다.

 

이밖에 최소 31개에 이르는 민간 기업·공공 협회 등도 에너지전환포럼에 회원으로 가입한 것으로 파악되는 상태다.  

 

에너지전환포럼은 문재인정부 시절인 2018년 4월 출범했다. 막 출범한 시민 단체에 공기업·대기업들이 줄줄이 가입하고 후원금을 낸 것이다. 탈원전을 내세운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올 수밖에 없다.  

 

포럼의  핵심 인사들은 문재인 정권에서 에너지·환경 정책을 다루는 요직으로 중용됐다.  에너지전환포럼 사무처장 출신인 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21대 총선 당시 민주당 비례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명단에서 당선권인 9번으로 포함돼 비례대표 의원에 당선됐다.


현재 에너지전환포럼 이사인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 직속 2050탄소중립위원회 초대 민간위원장으로 임명됐었다. 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인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도 지난 정부에서 4대강 조사·평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에너지전환포럼은 윤석열 정부 들어 정부의  탈원전 폐기 관련 에너지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은 “에너지전환포럼은 곧 탈원전판 참여연대라 볼 수 있다"라며 이들의 활동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6.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