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더불어민주당이 '이건희 리더십' 주목한 이유는

민주당 의원들 세미나에서 "경제 회복 위해서는 오너 경영이 효과적"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및 참석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글로벌 기업을 돕다' 정책 세미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건희 삼성 회장의 리더십과 삼성의 오너 경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더불어민주당 내  ‘글로벌 기업 국제경쟁력 강화 민주당 의원 모임'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글로벌 기업을 돕다-반도체 글로벌 경쟁과 삼성 오너 경영의 역할’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민주당 김병욱 송기헌 유동수 정성호 박정 이병훈 김병주 의원과 무소속 양정숙 양향자 의원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를 주최한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분당을)은 “민주당이 반(反)기업 정당으로 비치는 모습에서 벗어나 실용적이고 유능한 정당의 모습을 갖춰야 한다”고 세미나의 취지를 전했다. 

행사에 참석한 민주당 의원들은 대부분 이건희 회장을 언급하며 오너 경영의 긍정적 효과를 강조했다.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은 이 회장의 말을 인용하며  “대기업에 대한 규제와 재벌 개혁을 넘어 국가주도산업의 활성화와 대한민국 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낀다”고 말했다. 송기헌 의원(강원 원주을)은 오너 경영이 반도체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혁신적·긍정적 오너경영이 더욱 발휘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재벌개혁을 주창해왔던 민주당의 행사로는 이색적이었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친명계 핵심인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은 “부족한 점이 있으면 보완을 해야 하겠지만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을 만들어 낸 기업 문화가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삼성 관계자들은 이번 세미나에 참석해 첨단산업에 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은 “세계 각국이 반도체 산업에 각종 지원을 하고 있고, 미국과 중국은 하루가 다르게 한국 반도체 기업을 압박하고 있다”며 “오늘이 기업과 정치권이 원팀이 돼 이 위기를 함께 헤쳐 나가자고 다짐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신형원 삼성글로벌리서치 상무는 “TSMC·인텔·마이크론 등 우리 반도체 업체의 경쟁 상대 중에 자국 정부 지원없이 경쟁에 나서는 기업은 없다”며 “국회 규제개선 지원으로 반도체 업계 전체가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6.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