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민 44%가 김남국 의원직 제명에 동의한다는 여론조사 결과 나와

호남-제주 지역에서도 제명 찬성 46.6% 달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자리. 사진=뉴시스

거액의 가상자산(코인) 투자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을 의원직에서 제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44%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국민리서치그룹과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22일 2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4.0%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김 의원을 제명 조치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밖의 대답으로는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 15.9%, '경징계를 내려야 한다' 25.9%, '잘 모르겠다' 14.2%였다. 

특히 민주당 지지층이 많은 광주·전라·제주에서도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46.6%로 우위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연령별로는 60대에서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는 응답이 52.2%로 가장 높았다. 이번 사태에 민감한 반응을 나타낸 20대와 30대는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38.3%, 42.9%를 기록했다.

정당지지도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이 상반되는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가 76.2%에 달했으며 그 다음으로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14.2%), '경고 조치를 내려야 한다'(5.4%) 순이었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은 '경고 조치를 내려야 한다'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의원직을 제명해야 한다'(15.6%),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14.5%)의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100% 자동응답 방식,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4%, 표본오차는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4%, 표본오차는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백분율 집계의 경우, 소수점 반올림 과정에서 99.9% 또는 100.1%로 나타나는 라운딩 에러(반올림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5.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