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돈봉투-코인 등 악재 이어지는 민주당, 혁신기구 만든다고 하지만....

혁신기구 위상과 위원장 놓고 계파간 갈등 이어질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사진=뉴시스

 

올해 들어 이재명 대표 사법리스크, 돈봉투 전당대회, 김남국 의원 코인 투자 등으로 잇따른 악재에 시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혁신기구를 구성한다.  다만 혁신기구가 전권을 갖는 혁신위원회 체제로 가는 것이 아니라 자문 차원의 혁신기구를 구성할 것으로 보여 혁신기구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혁신기구 구성을 결의하고 위원장을 물색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4일 6시간에 걸친 ‘쇄신 의총’을 갖고 채택한 결의문에서 “전당대회 투명성과 민주성을 강화하는 정치혁신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당 차원 혁신기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혁신기구의 장을 당내에서 인선할지, 외부에서 영입할 지는 결정하지 않았다. 애초 의총 당시엔 당내 쇄신을 위해 당내 인사를 선임한다는 분위기였지만, 그 경우 계파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상태다. 일부 친명계 의원들은 혁신기구의 장을 이재명 대표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비명계에서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의 대상인 이 대표가 혁신기구를 맡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다. 

 

한편 민주당이 구성하겠다는 혁신기구는 비상대책위원회 수준의 혁신위원회가 아닌 당내 혁신기구인 만큼 외부인사 영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거물급이나 중량급 인사 보다는 혁신 이미지가 강한 인사를 물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혁신기구가 당내 모든 권한을 위임받는 혁신위원회가 아닌 이상 무용지물일 것이라는 비판이 이어진다. 또 장경태 최고위원이 이끌던 기존 혁신위원회와 차별화하는 것도 민주당의 숙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5.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