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나폴리, 마라도나 이후 첫 우승 중심에 김민재 있었다!

"역사적인 순간의 일원이 돼 매우 행복하고 영광"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나폴리 수비수 김민재가 우승을 확정한 후 팬들과 기쁨을 나누는 모습. 사진=조선DB.

나폴리가 1989~1990 시즌 이후 무려 33년 만에 스쿠데토(세리에A 우승)를 달성했다. 


나폴리는 5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우디네 다시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세리에 A 33라운드에서 우디네세와 1-1로 비겼다. 나폴리는 승점 80점(25승 5무 3패)을 기록하며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 지었다.


수비의 핵 김민재는 풀타임 활약하며 나폴리의 우승에 기여했다. 


올 시즌 나폴리로 둥지를 옮긴 김민재는 팀이 치른 리그 33경기 중 32경기에 나서 철벽 수비를 펼쳤다. 김민재는 “역사적인 순간의 일원이 돼 매우 행복하고 영광”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동료들은 “KIM, KIM, KIM”을 연호했다. 한국인이 세리에A에서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나폴리는 세리에A에서 가장 우승을 오래 못한 구단이었다. 마라도나 시대 이후 첫 우승이었다. 


나폴리 팬, 선수, 코치진은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모두 디에고 마라도나(1960~2020)를 떠올렸다. 나폴리 홈구장의 명칭은 스타디오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마라도나는 1984년부터 1991년까지 나폴리에서 활약하며 1986-87, 1989-90시즌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그의 등번호 10번은 영구 결번이다. 마라도나 이후 나폴리는 정상에 오르지 못하다 33년 만에 통산 3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은 “마라도나의 가호가 있어서 우리는 우승할 수 있었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5.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