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홍준표, 대통령실 전화 전광훈에 "'하나님 맞는다'는 그가 목사인가?"

장위동 서민 재개발도 못 하게 하고 이젠 우리 당(국민의힘)도 장악하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대통령실로부터 “민주노총 세력을 막아달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늘 아침 일찍 대통령실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대통령실에서) ‘대통령께서 미국을 가십니다. 목사님. 반드시 저 민주노총 세력을 막아주십시오. 노동절날 (민주노총의) 반국가 행위를 목사님 외에는 막을 사람이 없다’고 전화가 (걸려)왔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사실무근”이라며 “황당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하나님도 잘못하면 나한테 맞는다. 이런 소리나 지껄이는 사람이 목사인가”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단절하라고 그렇게 말해도 주저주저하더니 급기야 대통령실도 물고 들어갔다”면서 “아무나 보고 욕설이나 내뱉고, 장위동 서민 재개발도 못 하게 하고 이젠 우리 당(국민의힘)도 장악하려고 한다”고 했다.


끝으로 홍 시장은 국민의힘을 향해 “더 이상 미적거리지 말고 우선 연결 고리부터 끊어라”면서 “그것도 못 하면 당도 아니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4.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