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미 정상, 회담 후 '워싱턴 선언' 발표 "북한 핵공격시 미국 핵무기로 압도적 대응"

"미 핵무기 포함해 동맹의 모든 전력을 사용한 신속하고 압도적이며 결정적인 대응 취할 것"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갖고 상호 방위협력 수준을 확대하는 '워싱턴 선언'을 26일(현지시간) 공식발표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15분부터 12시 34분까지 약 80분간의 정상회담을 마쳤다. 소인수회담과 확대회담까지 포함한 시간이다. 

 

두 정상은 회담 후 공식발표한 워싱턴 선언을 통해 양국은 북한의 핵 공격 시 즉각적인 정상 간 협의를 하기로 하고 미국의 핵무기를 포함해 동맹의 모든 전력을 사용해 압도적 대응을 취하기로 약속했다.

소인수회담에 앞서 두 정상은 모두발언을 통해 70년 한미동맹의 의미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서로 생각이 다른 현안에 대해서 협의를 통해 충분히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회복력 강한 동맹"이라고 강조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 현안에 대해 언급하며 "윤 대통령의 담대하고 원칙있는 결단에 감사하다"고 했다.

 

정상회담이 종료된 후 두 정상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핵확장억제 등 워싱턴 선언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두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직면하여 상대방의 선의에 기대는 가짜평화가 아닌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통한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양국 간 확장억제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며 "이러한 의지를 '워싱턴 선언'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또 한미 양국은 북한의 핵 공격 시 즉각적인 정상 간 협의를 갖기로 했으며, 미국의 핵무기를 포함해 동맹의 모든 전력을 사용한 신속하고 압도적이며 결정적인 대응을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핵우산이 더욱 강력해졌음을 재차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이에 동의하면서 한국의 핵확산금지조약(NPT) 의무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응차원서 말하자면 저희가 (한국과) 보다 더 많은 상의를 통해 어떤 단계를 취하든 협력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며 "워싱턴은 북한의 핵 위협을 방지하고 동맹국 보호를 위해 행동을 취함으로써 억지력을 강화하기로 했고 이를 위해 협의를 공고히 할 것을 결의했다"고 말했다.

공동기자 회견 후 취재진 질의응답에서는 핵무기에 대한 구체적 질문이 나왔다. 윤 대통령은 "한국도 핵무장을 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확장억제 추진과정에서 북핵에 대한 국민 우려가 해소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저희는 핵 전략 무기를 한반도에 주재시키진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가까운 곳으로 핵 잠수함을 파견할 수는 있다"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4.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