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사진 같이 찍고 손편지 써준 선생님(김건희 여사)이 가짜라니...눈물 흘린 친구도 많아

방과 후에도 별도로 시간 내서 학생들과 함께 시간 보내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보다 못한 제자가 나섰다. 자신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한 선생님이 각종 음해에 시달리는 것을 더는 볼 수 없어서다. 


지난 1998년 김 여사의 교육실습생 시절 제자 A씨는 '교생 김명신(김 여사의 개명 전 이름)'이 교생실습 마지막 날 학생들에게 일일이 직접 쓴 손편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용산 대통령실로 보냈다. 


10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서울 광남중을 졸업한 A 씨는 김 여사, 학우 4명과 함께 1998년 4월 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린 사생대회에서 찍은 사진 1장을 대통령실로 보냈다.


사진.jpg

김건희 여사가 교생실습시절 사생대회에서 학생들과 찍은 사진. 대통령실 제공

 

A씨에 따르면 김 여사는 방과 후에도 별도로 시간을 내서 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등 담임 교사 이상으로 정성을 쏟았다.  A씨는 "김 여사는 전교 합창대회 연습시간에 참여해 학생들을 격려하고 소통하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경기대 회화과를 졸업한 김 여사는 1998년 숙명여대 미술교육 석사 과정을 밟으면서 교생실습을 했다. 

 

김 여사는 사진 뒷면에 자필로 편지를 썼는데 내용은 다음과 같다. 

 

"벌써 헤어지는 순간이 다가와서 선생님은 너무도 아쉽구나. 이제야 서로에 대해 더욱더 알수 있는 시간이온것 같은데... 선생님에게 친절하게 대해줘서 고맙다. 나중에 A의 멋지게 성장한 모습을 기대하며 선생님을 잊지마."


A 씨는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교생 선생님(김 여사)이 각종 음해에 시달리는 모습에 마음 아파한 친구들이 많았다”며 "몇몇은 눈물도 흘렸다"고 했다. 


김 여사의 교생 경력이 사실인데도 허위 의혹에 휩싸였다는 것이다. 


편지.jpg

김건희 여사가 교생실습을 마치고 학생들에게 사진 뒷면에 써서 준 편지글.


앞서 기자는 김 여사가 광남중학교에서 교생실습 근무를 마치고 받은 '확인서'를 입수해 보도한 바 있다. 


대통령 선거 기간 민주당은 김 여사가 이력서에 1997∼1998년 서울 대도초등학교, 1998년 서울 광남중에서 교생실습 근무했다고 적은 것을 허위라고 공격했다. 서울시 교육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 여사가 해당 학교에 근무한 이력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숙명여대.jpg

《월간조선》이 대선기간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입수한 숙명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학업성적 증명서를 보면, 김건희 여사는 1998년 1학기에 '교육실습(2학점)’을 나간 사실이 확인된다. 

 

그런데 취재 결과 교육청은 정규 교원들의 기록만 관리한다. 사범대나 교육대학원 재학생들의 강사나 교생실습 근무 기록은 근무했던 학교에서 개별적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교육청에 자료가 없는 건 당연하다. 


A 씨는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며 눈물을 펑펑 흘리시던 선생님을 친구들 상당수가 기억한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4.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