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손흥민은 토트넘의 레전드...한국 선수도 EPL에서 놀라운 일 해낼 수 있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외할아버지"라고 말한 이유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역사를 새로 썼다. 그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튼과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서 선발 출장, 그림 같은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그 100호골이었다. 지난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가진 260번째 경기에서 거둔 성과였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 


손흥민의 골로 100골 클럽에 이름을 올린 34명 중 잉글랜드 외 국적 선수는 14명이 됐다. 손흥민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103골), 디디에 드로그바(104골), 폴 스콜스(107골) 등의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


'더 선'은 손흥민은 지난 시즌 골든부트를 수상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리그에서 7골에 그쳤다. 힘든 시즌을 보냈을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100골과 50도움을 기록했다. 그가 토트넘 레전드이며 이 골은 그의 최고의 골 중 하나였다는 점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라고 극찬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BBC와의 인터뷰에서 “EPL에서 100골을 넣는 건 엄청난 일이고 내가 꿈꿔온 일”이라며 “동료들이 없었다면 이루지 못했을 놀라운 성과”라고 했다. 또 “모든 아시아 선수, 특히 한국 선수들이 그들도 할 수 있다고 믿기를 바란다”며 “나는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돼야 하는 책임을 갖고 있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놀라운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믿으면 좋겠다”고 했다.


국내 취재진과의 대화에서 역시 고마운 사람들을 나열하고 외할아버지를 언급한 뒤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많은 분들이 생각났다. 가족, 함께 뛰었던 선수들, 응원해주신 국민들, 축구를 사랑해 주신 팬분들. 하지만 그래도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외할아버지였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4.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