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결국 경찰 체포로 끝난 전두환 일가 폭로극

전우원 씨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마약 추정 물질 복용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everhop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전두환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 씨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마약 추정 물질을 복용했다. 약 1시간 후 경찰에 연행됐다.

 전씨는 17일 오전 5시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토해 “한 시간 안에 다 공개하겠다. 자수하도록 하겠다”라며 라이브 방송을 예고했다. 그런 후 유튜브에서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전씨는 방송 도중 여러 종류의 마약을 보여주며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복용했다. 그가 언급한 마약은 엑스터시, LSD, DMT, 대마초, 2c-e다.


복용 후 전씨가 환각에 시달리는 모습이 라이브 방송으로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전씨는 무섭다고 하고, 윗통을 벗고 춤을 추기도 했다. 나중엔 고통스럽다며 흐느꼈다. 이후 미국 경찰로 추정되는 외부인들이 전씨가 있는 공간에 진입했다. 경찰로 추정되는 인물이 방송을 껐다.

이로써 약 1시간 30분 간의 라이브 방송이 끝났다.


전씨는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자신의 집안과 지인들의 범죄 혐의를 폭로해왔다. 전두환 대통령의 비자금에 대해 언급했다. 주로 뉴욕에 사는 재미교포들인 지인들의 마약 및 성범죄 사실들도 실명과 함께 공개했다.

 

전씨의 아버지 전재용씨는 조선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아들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답했다.“아들이 많이 아프다. 아들이 우울증으로 고생을 많이 했다. 지난주까지 매주 안부 묻고 잘 지냈는데, 13일 월요일부터 갑자기 돌변했다. 갑자기 나보고 악마라 하더라. 그래서 ‘그냥 아빠와 둘이 살자’고 했다. 말이 통하지 않았다. 인스타그램에 쓴 글도 알았으나, 막을 수가 없었다. 저는 가족이니까 괜찮은데 지인분들이 피해보셔서 정말 죄송하다” 고 말했다.

입력 : 2023.03.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