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尹 성공 바라는 당원 집결 VS 침묵하던 다수의 반란

전대 최고 투표율...너도 나도 내가 유리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지난 4일은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를 뽑는 3·8 전당대회 당원 선거인단 모바일 투표 첫날이었다. 


투표율은 34.72%. 국민의힘은 역대 최고치라고 밝혔다. 


이 수치를 두고 엇갈린 분석이 나왔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했던 김기현 후보 측은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을 바라는 당원들의 집결”이라고 했다. 


김기현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첫날부터 투표 참여 열기가 매우 뜨겁게 달아올랐다”며 “김기현을 압도적 지지로 1차 투표에서 당선시켜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김 후보 측은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을 바라는 적극적인 당원들이 집결한 것으로 본다”며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반면  안철수·천하람·황교안 후보는 “침묵하던 다수의 반란”이라고 했다.


천 후보는 페이스북에 “침묵하던 다수의 반란”이라며 “산술적으로 봐도 이 정도 투표를 동원할 수 있는 집단은 없다”고 했다. 천 후보는 “가히 민심의 태풍이 불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4일부터 5일까지 선거인단 83만여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투표를 진행한다. 모바일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당원들은 6~7일 ARS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는 전당대회가 열리는 8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발표한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10~11일 재투표를 진행하고 12일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3.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