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의 분당(盆唐) 대장동 의혹에 민주당 분당(分黨)위기

다음 체포동의안은?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이 가결 정족수에 10표 부족한 139표의 찬성으로 가까스로 부결되자 친명계는 “당을 같이하기 어렵다. 차라리 나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친명계 의원은 분당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 대표가 이 정도로 호소했는데도 여당과 보조를 맞추는 사람들과 같이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친명 성향의 무소속 민형배 의원도 소셜미디어에 무효표 사진을 첨부하며 “(무효표를 만든) 그 의원은 제 발로 걸어나가 집으로 향하는 게 어떤가”라고 했다.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분당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이재명 대표의 분당(盆唐) 대장동 사건 연루 의혹이 당을 분당(分黨)위기에 빠트린 셈이다. 


검찰은 이 대표에 대해 쌍방울그룹의 대북송금 의혹과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과 관련 추가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이란 전망이다. 


체포동의안 표결 과정에서 민주당 내부에서 무더기 이탈표가 확인된 만큼 추가 영장 청구에선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 


쌍방울의 ‘불법 대북 송금’ 사건과 관련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안부수 아태협 회장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북한 측에 불법 송금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안 회장은 그동안 “불법 송금에 가담한 적 없다”는 취지로 말하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해 왔다.


검찰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안 회장을 대질시켰는데 이 자리에서 안 회장이 이 전 부지사에게 “대표님. 그동안은 옹호하려고 (거짓말)했던 건데 이제 한계에 달했습니다”라고 했다고 한다. ‘대표님’은 킨텍스 대표를 지낸 이 전 부지사를 뜻한다.


이 전 부지사는 이재명 대표와 불법 대북 송금을 연결지을 수 있는 핵심 고리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2.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