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불체포 특권 포기했던 권성동 이재명 겨냥 "떳떳하면 포기할 수 있다"

영장실질심사 받는 것이 억울함을 호소하는 바른길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과거 자신이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으로 수사를 받을 때 불체포 특권을 포기했다. 


권 의원은 2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이런 사실을 언급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구속 가능성이 높다고 본인 스스로 판단하는 것 같다”고 했다. 


권 의원은 "저는 당시 정치탄압에 의한 수사였기 때문에 불체포특권을 사용해도 되는 상황이었다”며 “그렇지만 제가 워낙 떳떳하고 당당했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을 했기 때문에 오히려 가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것이 저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바른 길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현재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거부하며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 부결을 독려하고 있다.


권 의원은 이 대표가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거부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의 혐의에 대해서 자신이 없는 것이다. 영장실질심사를 했을 때 구속 가능성이 높다고 본인 스스로 판단하는 것”이라며 “만약에 구속되면 자신의 정치생명이 끝난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그렇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2.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