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이 "체제붕괴 유도하는 망동" 발작 이유는?

윤석열 정부, 내년 초 '북한인권 보고서' 발간 예정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통일부가 내년에 북한 인권 상황을 고발하는 보고서를 공개하기로 한 데 대해 북한 독재정권이 반발했다. 정부는 지난 9일, 북한 인권 관련 부처 간 협의체인 북한인권정책협의회를 열고, ‘제3차 북한 인권 증진 기본계획(2023년~2025년)’을 논의했다. 그 일환으로 내년 3월쯤 북한 인권 보고서를 공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북한 독재정권은 18일,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자멸을 재촉하는 체제 대결 광기”라고 강변했다. ‘우리민족끼리’는 “괴뢰 통일부 것들은 ‘북 인권 상황’에 대한 6년간의 조사자료를 종합하여 다음해 초까지 백서 형식의 보고서를 발간하며 비공개 관례를 깨고 그것을 공개하겠다고 악청을 돋구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체제를 한사코 부정하고 군사적 대결과 병행하여 ‘북 인권문제’를 더욱 여론화, 국제화함으로써 반공화국 압박을 일층 강화하려는 극악한 체제대결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인권 문제를 떠들며 우리 공화국을 악랄하게 헐뜯는 것이 괴뢰들의 너절한 악습이지만 윤석열 역적패당은 그 어느 통치배들보다도 인권모략 소동에 더욱 기승을 부리면서 북침전쟁 책동과 함께 반공화국 대결을 위한 기본 수단으로 써먹고 있다”며 “이런 대결의 오물이며 적폐 중의 적폐인 ‘북 인권증진기본계획’을 또다시 만들겠다는 것은 결국 격화되고 있는 현 정세를 더욱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가며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흐려놓고 ‘체제 붕괴’를 유도해보려는 극악무도한 대결 각본을 짜놓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2.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