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겨레 신문 출신 민주당 대변인 김의겸 의원의 가짜뉴스 공격 사례들

이 정도면 가짜뉴스 제조기란 비판 나올 수밖에 없다는 지적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제기했던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장관의 심야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당시 술자리에 참석했다고 말했던 첼리스트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남자 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한겨레 신문 기자 출신 김 의원은 기본적인 팩트체크도 하지 않고 가짜뉴스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을 공격한 것이다. 


김 의원과 민주당은 정략적으로 이익이 된다면 사실과 합리를 따지지도 않고 선동과 시위에 나선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다. 


민주당의 '입'인 김 의원은 지난 9월엔 한동훈 장관이 법무부 행사장에서 만난 민주당 이재정 의원을 따라가 의도적으로 악수 장면을 연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지난 11월 9일엔 주한 유럽연합(EU) 대사의 발언을 왜곡해 발표했다가 유럽연합 대사가 항의하자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 의원은 최근 ‘대장동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천화동인 4호 소유주)가 21일 법정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에 5억~6억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하자, “대장동 업자 남욱이 석방 뒤 첫 재판에서 쏟아낸 말들은, 석방의 대가가 무엇인지 그리고 검찰과 어떻게 대장동 사건을 조작하려는지 그 실체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사실 남씨가 풀려난 것은 검찰 결정이 아니었다. 검찰은 작년 11월 남 변호사를 구속한 뒤, 올해 5월 구속 만료를 앞두고 재구속했고, 이달 18일 세 번째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가 기각당했다.


그런데도 김 대변인은 22일 <검찰의 ‘짜맞추기 조작 수사’ 실체 보여준 남욱의 말 잔치>라는 제목의 서면 브리핑에서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3류 시나리오”라고 한 것이다. 


허위·조작 보도에 최대 5배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적용하는 내용을 담은 ‘언론중재법’ 처리에 앞장서 온 김의겸 의원은 대선 기간에도 윤석열 당시 대선후보에 대해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해 공개 사과한 바 있다.


이 정도면 가짜뉴스 제조기란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