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제 연대로 자유 지키자”는 尹 대통령, 여기에 태영호는 “대한민국이 D10 주도해야”

태영호, “이전의 연설과는 달라… 자유와 연대가 담긴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 한반도를 넘어 글로벌 중추 국가로 향하는 담대한 출사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사진=뉴시스

20일(현지 시각)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취임 후 첫 기조연설을 했다.


이를 두고 북한 외교관 출신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갑)은 “역대 한국 정상들의 유엔총회 기조연설과는 사뭇 달라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했다.


태영호 의원은 “과거 우리나라 정상들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주로 북한을 염두에 둔 한반도 정책의 청사진과 포부를 밝혀왔다. 이는 한반도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를 국제 사회에 알릴 순 있지만 대한민국의 국격 차원에서 보면 국제 사회에 알리는 메시지로서는 빈약했다”고 했다.


유엔총회 10번째 기조연설자로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우리말로 진행한 기조연설에서 자유와 연대(Freedom and Solidarity)를 강조했다. 11분간의 연설에서 자유라는 단어를 21번 사용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직면한 위기는 자유라는 보편적 가치 공유와 연대 정신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설 제목은 ‘자유와 연대: 전환기 해법의 모색(Freedom and Solidarity: Answers to the Watershed Moment)’이었다. 


태영호 의원은 “윤 대통령이 연설에서 언급했듯 오늘날 국제사회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집단적 인권 유린으로 또다시 세계 시민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는 신냉전의 상황으로 접어들었다”며 “러시아나 중국 같은 지역 패권국들은 경제력뿐만 아니라 외교력과 군사력을 통해 이웃 국가들을 위협하고 국가 주권(National Sovereignty)마저 침해하는 일이 자행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은 국제사회가 축적해온 보편적 국제 규범 체계 바탕으로 자유 민주 국가들이 서로 연대함으로써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접한 태 의원은 이래와 같은 감상평을 남겼다.


“국제적 전환기적 위기에 맞서는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글로벌 중추국가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 지난주 ‘IPAC(대중국의회간협의체) 2022’ 방미 일정을 소화하며 만난 수많은 나라의 의원들은 대한민국이 국력과 그 위상에 걸맞게 D10(Democracy 10)의 일원으로서 세계 시민의 자유 수호와 확대, 그리고 평화와 번영을 추구하는 동맹을 주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식민지 경험과 동족상잔의 6·25전쟁에도 불구하고 눈부신 경제적 기적을 일궈냈고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민주주의로 평화적인 정권 교체도 이루어내는 나라인 대한민국만이 선진국과 개도국 사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는 세계 역사에 전무후무한 사례라고도 했다.”


태영호 의원은 “대한민국은 문화‧경제‧군사 등 주요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 중 하나”라며 “국제사회에서 자신 있고 당당하게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연설은 그 담대한 여정의 출사표”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여당의 국회 외교통일위원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