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유엔군사령부 CCTV에도 강제 북송 장면 찍혔다

국방부, 유엔사에 CCTV 영상 요구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9년 11월 탈북 어민 강제 북송이 비무장지대를 관할하는 유엔군사령부의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카메라에도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국방부가 지금 유엔사 측에 관련 자료에 대한 보유 여부 등을 문의했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유엔사는 판문점 곳곳에 설치된 CCTV 녹화 영상에 당시 북송 장면이 담겨있는지 확인하는 한편 영상 제공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은 지난달 18일 통일부가 공개한 것과는 다른 각도에서 찍힌 영상으로 추정된다. 유엔사는 영상을 국방부에 제공할지를 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사가 해당 영상을 국방부에 전달해 공개될 경우 강제 북송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고 이는 전임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정쟁에 가담하는 모양새가 된다. 이는 유엔사가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한편에선 한미 동맹을 중시하는 윤석열 정부와의 관계를 한층 공고히 하는 조치가 될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유엔사가 영상을 한국 정부에 넘길지 여부는 폴 라캐머라 유엔군 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의 결단에 따라 좌우될 전망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