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도 원숭이두창 비상, 감염 경로와 증상은?

입국자 2명 의심 신고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 원숭이 두창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사진=뉴시스

전세계적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우려가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의심 환자가 신고돼 국내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또 한국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이 밝혀지면서 감염 경로도 국민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2일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어제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총 2건 신고됐다”며 “2건 모두 현재 질병청에서 진단검사 중에 있다. 오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민 여러분께 바로 소상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2건은 내국인 1명, 외국인 1명으로 인천공항 입국 시점에서 신고됐다. 

앞서 보건당국은 국내에서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중앙감염병전문병원(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감염력이 소실될 때(피부병변의 가피 탈락 등)까지 격리입원 치료를 받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지역에서 최초 발생한 원숭이두창은 아프리카 밖의 지역인 영국에서 지난 5월 6일 발생한지 40여일 만에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섰다.  발생 국가는 영국이 가장 많은 확진자가 보고됐으며, 유럽과 북미를 비롯해 중남미, 오세아니아, 아시아, 아프리카 등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원숭이두창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희귀질환이다. 1958년 코펜하겐 국립혈청연구소가 사육 원숭이에서 첫 발견했다. 1970년 DR콩고에서 첫 사람 감염사례 이후 중앙 및 서부 아프리카의 농촌 열대우림지역에서 주로 발생 사례가 보고됐고 대다수 사례의 장소는 DR콩고와 나이지리아 중심이다. 

원숭이두창은 인수공통감염병으로 동물에서 사람, 사람에서 사람, 감염된 환경에서 사람으로 전파된다. 미세한 침방울(비말)을 통해 코·구강·인두·점막·폐포에 있는 감염비말에 의해 직접 전파되는 게 보통이다.  또 감염된 동물과 사람의 혈액·체액·피부·점막병변과의 직·간접 접촉으로도 감염되며, 감염환자의 병변이 묻은 의복 등의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가 이뤄진다. 

치명률은 일반적으로 약 1%~10%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치명률을 3~6%로 보고했다. 서아프리카에서 검출된 균주의 치명률은 1%인 반면, 중앙아프리카에서는 10%~11%로 더 높은 독성이 발견됐다.

감염 증상은 발열·두통·림프절병증·요통·근육통·근무력증 등을 시작으로 1일~3일 이후 얼굴을 중심으로 발진증상이 나타난다. 손바닥과 발바닥 등으로 발진이 확산되며 입이나 생식기· 안구에도 발진이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은 2주~4주간 지속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