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제지 기자 출신 손석희 아들, '아빠 찬스'로 MBC 입사하나?

" ‘빽’없고 돈 없는 2,30대 젊은이들로서는 엄두도 내기 어려운 ‘현대판 음서제’이고 ‘노동귀족의 세습’"(MBC노조)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JTBC제공

대선 정국에서 불공정 보도로 비판을 받고 있는 MBC가 이번에는 '불공정 채용' 의혹을 받고 있다. MBC 출신인 손석희 JTBC 사장 아들이 2022년 MBC 경력기자 공채에 최종 합격을 앞두고 있으며, 이를 두고  “‘현대판 음서제’이고 ‘노동귀족의 세습’이라는 비판이 MBC 내부에서 나온 것이다.


MBC노동조합(MBC 내 소수 노조로 언노련 산하 MBC본부와는 다른 조직임‧제3노조)은 1월 23일 성명을 내고 “손석희 사장의 아들이 현재 최종면접을 거쳤고 조만간 채용 여부가 결정된다고 하는데 사내에서는 이미 합격 되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채용이 확정되면 설연휴 뒤 바로 출근을 하게 된다”고 알렸다.


MBC 노조는 “MBC 경력 기자는 보통 수습 기간 없이 곧바로 방송기자로 투입되어 현업에 나서기 때문에 지상파나 종편, 지역방송사의 방송기자를 주로 뽑는다”면서 “이번처럼 경제신문 출신 경력 기자를 채용하는 경우는 드문 편”이라고 지적했다. 또 MBC 노조는 “손 모씨가 뚜렷한 특종기사를 여럿 발굴하여 사회적 영향력을 검증한 일도 없다”면서 “손 기자가 최종면접을 치른 것도 의외의 일”이라고 말했다.

 

MBC 노조는 손석희 사장의 아들 손 기자가 ‘아빠찬스’를 활용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MBC 노조는 “손석희 사장 아들 손 기자의 2017년말 경제지 입사 당시에도 회사 대표 모씨와 손석희 JTBC 사장이 1983년에 조선일보 업무직 수습사원으로 입사한 동기였다는 인연이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면서 “이번에도 MBC 언론노조 간부 출신인 손석희 사장과 MBC 언론노조위원장 출신인 박성제 사장의 인연이 화제가 된다면 손모 기자의 언론사 입사 과정에 아버지의 ‘연줄’이 그림자처럼 따라다녔다는 ‘입방아’에 오를 수 있다”고 꼬집었다.

 

MBC 노조는 손석희 사장의 아들 손 모 기자가 경제지에서  《경향신문》으로 지난해 7월 전직하였다가 《경향신문》에서 6개월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MBC 경력 기자 채용에 응시해 합격을 앞두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MBC 노조는 “신입 공채의 ‘좁은 문’을 피해 경제지로 들어가 경향신문을 거쳐 MBC의 문을 두드리는 과정은 이른바 ‘빽’없고 돈 없는 2,30대 젊은이들로서는 엄두도 내기 어려운 ‘입직루트’”라고 비판했다. 

 

MBC 노조는 “이에 따라 사내에서는 벌써부터 ‘현대판 음서제’이고 ‘노동귀족의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면서 “좌파 성향 언론사 임원들이 같은 정치적 성향의 언론사에 ‘품앗이’하듯 자식을 입사시키는 일은 우리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MBC 노조는 “최종 결정에서 손 기자를 탈락시켜 이러한 구설수로부터 회사를 구제하기 바란다”는 말로 성명을 마무리했다.

 

 

입력 : 2022.01.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lt;박정희 바로보기gt; 등이 있습니다.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