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시험대 오른 윤석열… 선대위 구성도 지지율도 ‘첩첩산중’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의사전달 구조에 문제 있다'는 지적 나와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 후보가 주재하는 회의는 검찰총장이 부하 검사들을 지휘하는 모습이라고 한다. 경선 기간 캠프에서 윤 후보를 부르는 명칭도 ‘총장님’이었다. 3, 4선 의원들도 윤 후보에게 껄끄러운 주제 꺼내기를 주저한다고 한다. 윤 후보가 호출하지 않으면 캠프가 있는 광화문 빌딩에 불쑥 들어서지 못 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조선일보》 김창균 논설주간의 기명 칼럼 <尹 뒤에 ‘닥치고 일렬종대’ 野, 찜찜하고 불길하다>의 일부)
사진=월간조선(조준우)

‘컨벤션 효과’를 누리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대권가도에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 


총괄선대위원장을 제안 받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3일 합류 거부 의사를 나타내면서 일이 꼬이는 듯한 모양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면서 윤석열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그는 당초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가 전날 최고위 추인(追認) 절차가 보류됐다. 


김 전 비대위원장과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로 이른바 ‘3김 진용’이 공식화된 지 이틀 만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 거부를 선언한 것이다. 그는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했다"면서 "그걸 잘 음미하면 내가 왜 이런 결심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와 의견 대립이 있었음을 시사한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김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에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아달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정치권에서는 선대위 인선을 놓고 사전에 충분한 상의가 없었던 데다가 김 전 위원장 본인의 뜻이 관철되지 않은 데 대한 불만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선대위 구성 전권(全權)을 요구하는 김 전 비대위원장과 ‘3김’을 축으로 권한을 분산하려는 윤 후보 간 힘겨루기가 있었다는 것이다.


경선 과정에서 경쟁했던 이들과의 원팀 구성에도 난항을 보이고 있다. 윤 후보는 같은 날 경선 후보들과 '원팀' 오찬을 마련했지만,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불참했다. 선대위 구성은 물론, 경선 경쟁자들과의 원팀 구성도 ‘물 건너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몇몇 여론조사에서는 지지율 하락세 조짐이 엿보인다.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9~20일 실시한 차기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9.5%, 윤석열 후보 40.0%였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불과 0.5%포인트에 불과했다. 지난 5일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후 치러진 여론조사 중에서 격차가 가장 적었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서는 윤 후보 45.6%, 이 후보 32.4%로 13.2%포인트 차이였는데, 윤 후보는 5.6%포인트 하락하고, 이 후보는 7.1%포인트 상승한 셈이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5~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지표조사(NBS)의 4자 가상 대결 조사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윤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36%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재명 후보는 전주보다 3%포인트 오른 35%로 집계됐다. 지난 11일 발표된 직전 조사에서 오차범위 밖인 7%포인트 차이로 벌어졌었던 두 후보 간 격차는 1%포인트로 좁혀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그간 윤석열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적게는 5%포인트, 많게는 10%포인트 이상 앞섰다. 그런 탓인지 국민의힘이 교만해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미 정권을 다 잡은 듯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 내부 관계자 A씨의 말이다.


“경선이 끝나자 당 내부에서는 벌써부터 논공행상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자리 한 번 꿰차기 위해 줄을 대는 모습도 여기저기서 보여요. 특히 모 후보 캠프에는 자리를 요구하는 엄청난 민원이 들어와 담당 간부가 ‘일 못하겠다’고 푸념한 적도 있어요. 경선 전에도 그랬으니 이후엔 어떨지 상상이 갈 겁니다.”


A씨는 의사전달 구조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는 “이미 몇 달 전부터 외부에서 가상자산 관련해 몇 가지 아이디어가 들어왔지만 당 차원에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가 얼마 후 ‘가상자산 과세(課稅) 유예’를 발표하더라”며 “기민한 조직이었으면 우리(국민의힘)가 선점할 수 있는 이슈였는데 민주당에 빼앗기고 말았다”고 아쉬워했다.


언론도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에 우려를 표하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조선일보》 김창균 논설주간(전 편집국장)은 지난 18일 <尹 뒤에 ‘닥치고 일렬종대’ 野, 찜찜하고 불길하다>는 제하의 칼럼에서 이렇게 썼다. 


<윤 후보처럼 정치할 생각 없이 평생 딴 일을 해 온 사람은 몇 달 벼락치기 공부할 각오를 해야 한다. 그런데 윤석열의 면학 에피소드는 들은 기억이 없다. 현안 보고서를 계속 올렸더니 떨떠름해 하며 귀찮아 하더라, 1시간 집중 토론 준비를 하고 갔는데 “빨리 끝내고 저녁이나 같이 먹자”더라, 이런 얘기들뿐이다… 대선 고시를 코앞에 둔 수험생 윤석열에게 “국정 공부 하셔야 한다”고 다그치는 야당 사람이 단 한 명이라도 있는지 궁금하다.>


김창균 주간은 “몇 달 새 되풀이해서 들은 단골 메뉴가 있다”며 “윤 후보는 얘기를 잘 들으려 하지 않고, 주변에선 윤 후보를 어려워해서 할 말도 못 한다는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지는 칼럼의 내용이다.


<윤 후보가 주재하는 회의는 검찰총장이 부하 검사들을 지휘하는 모습이라고 한다. 경선 기간 캠프에서 윤 후보를 부르는 명칭도 ‘총장님’이었다. 3, 4선 의원들도 윤 후보에게 껄끄러운 주제 꺼내기를 주저한다고 한다. 윤 후보가 호출하지 않으면 캠프가 있는 광화문 빌딩에 불쑥 들어서지 못 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김 주간은 “(윤) 후보 뒤에 ‘닥치고 일렬종대’로 늘어선 야당을 보면서 찜찜하고 불길하다”고 덧붙였다.


‘0선의 정치 초년생’ 윤석열 후보 안팎엔 숱한 암초가 자리잡고 있다. 시험대에 오른 윤 후보가 정치판의 이 험한 파고(波高)를 무사히 넘을 수 있을까?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