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변경희 화가 개인전 <큰 점 작은 점>

10월 20일부터 10월 24일까지 갤러리 마롱에서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F8AD8358-42A2-4B56-9F5F-4F574D0A89EC.png

<어미의 자궁을 향해 심한 경쟁을 치르며 시작된 하나의 존재는 거대한 세상을 만나 분명한 한 점을 찍는다. 그로부터 점과 점 사이, 그러니까 나와 너의 ‘관계’, ‘인연’으로 이어지는 삶을 살아간다.> (변경희 화가의 작가노트 中)


464D2401-905B-4C7D-988A-68D8F87DB24B.jpeg

         우리는 무엇으로 우리가 되는가8_캔버스에 아크릴_112.1×162.2cm_2018

 

 

변경희 화가가 개인전 <큰 점 작은 점>을 연다. 화가의 아홉번째 개인전이다. 화가는 ‘점 찍기’를 통해 예술세계를 펼쳐 보인다. 



0508474C-D0B9-42EB-8EC2-A8D83A8505F2.jpeg

                   점17_캔버스에 아크릴_72.7×60.6cm_2021


 고충완 미술평론가는 변경희 화가의 작품을 보며 이렇게 말한다. 

 ‘존재는 무엇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와 같은, 그렇게 존재를 하나의 점으로 환원한 작가는 존재론이라는 거대 담론을 재소환한다.’,


53929ECB-8F02-4243-9D05-22230B70363F.jpeg

                   점16_캔버스에 아크릴_72.7×60.6cm_2021


 ‘작가는 점을 찍는다. 점 옆에 또다른 점을 찍는다. 점 옆에 또다른 점? 관계다. 나와 너, 주체와 객체, 주체와 타자 간 관계가 형성된다. 너 없는 내가 있을 수 없고, 너의 눈 속에서 빛나는 섬광을 보지 못한다면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렇게 나는 너와 관계망으로 연결돼 있다. 서로 밑도 끝도 없이 반영하고 반영되는 거울, 인드라망으로 접속돼 있다.’


변경희 화가의 전시 <큰 점 작은 점>은 갤러리 마롱에서 10월 24일까지 열린다.


입력 : 2021.10.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