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호국영웅에게 오명 씌우고 악용하는 이들 몰아내야!"

시민단체, '윤석열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 전 부위원장 검찰에 고발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성은 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한 시민단체가 소위 윤석열 청부고발의혹과 관련,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 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 평범한사람들’은 조성은 전 부위원장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공문서위조 및 행사,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지난해 총선 직전인 지난해 2월 '브랜드뉴파티'라는 당을 창당하는 과정에서 불상인에게서 하드카피본 형식으로 받은 대구와 경북 지역 월남전 참전 유공자 명단 등을 이용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할 당원가입서 등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공자 명단에는 사망자도 포함돼 있었다.

 

0202.jpg

 

조 전 위원장은 사망자가 포함된 참전 유공자 명단으로 토대로 만든 당원가입서 등을 20202월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하며 브랜드뉴파티 경기도당 신청을 마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문서 위조 및 행사, 공무집행 방해를 했다는 게 '평범한사람들'의 입장이다.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도 나갔던 조 전 부위원장 부친의 변호사 사무실까지 당원가입서 위조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5일요신문은 조 전 부위원장을 영입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으로 들인 건 박형준 현 부산시장과 정병국 전 의원이었다고 보도했다

 

당시 박형준 시장은 “(브랜드뉴파티가) 창당되지 않은 건 잘 몰랐다. 정병국 전 의원이 브랜드뉴파티 부분을 담당했다. 정 의원에게 확인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정 전 의원은 어느 정당이나 당원을 모집할 때 허수가 많다. 직접 당원 모집을 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 다른 사람에게 부탁해서 한다. 죽은 사람도 있고 동의해주지 않은 사람도 있다. 일반적으로 비일비재하다. 조성은 대표가 5000명을 모집했겠느냐. 여러 사람이 했겠지. 이를 가지고 사기 쳤다고 할 순 없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조 대표가 이에 대해 고민하고 걱정하기에 내가 당대당 통합이 아니지 않냐. 통합하고 브랜드뉴파티가 존속하는 것도 아니고 미래통합당으로 들어오면 다 없어지는 것 아니냐. 나는 청년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해 들어온 거다. 조 대표만 이런 행위를 했다고 하면 문제지만 조 대표만 문제 있다고 지적하긴 어렵다고 했다.

  

평범한사람들은 조 전 부위원장 고발과 관련한 보도자료에서 검찰은 조 전 부위원장의 혐의를 꼼꼼히 살펴 최선을 다 해 수사를 해 주시길 바란다. 아울러 호국영령의 명단을 조 전 부위원장에게 넘긴 이를 반드시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는 정 전 의원을 당장 보직 해임하고 이들 전부를 윤리위원회에 넘겨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 달라. 박 시장과 정 전 의원은 최소한의 인간된 도리로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평범한사람들은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켜준 우리 호국선열에게 늘 고마워하고 감사해 한다. 하지만 이런 영웅에게 오명을 씌우고 악용하는 이들은 한국 사회에서 몰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