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청해부대 코로나 집단 감염 현실화...다시 뒤돌아본 아덴만 여명작전

문재인 대통령 지난 6월 북한 백신 공급 언급...결코 북한보다 후순위가 되어서는 안 될 청해부대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편집=월간조선

아프리카 아덴만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문무대왕함)의 대규모 코로나 집단 감염이 현실화할 모양새다.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기다리는 와중에 장병 50명이 먼저 신속항원검사 키트로 간이검사를 했는데, 그중 49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간이검사는 PCR 검사보다 부정확하지만, 음성인데 양성으로 잘못 나오는 경우가 많지 않기 때문에 실제 확진 판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청해부대원들은 지난 2월 아무도 코로나 백신을 맞지 않은 채 무방비로 출항했다. 


지난 6월 14일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에서 “북한에 백신 공급”까지 언급했다. 그런데 청와대와 정부 누구도 청해부대에 백신을 보낼 생각은 하지 않은 것이다. 태극기 달고 이역만리 파병 간 장병들이 북한보다 후순위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국방부는 “백신 접종 부작용이 생겼을 때 치료할 수 있는 대책이 있어야 하는데 배 위에서는 대처가 제한되고, 또 함정 내에서는 백신 보관이 어려워 현지 접종이 곤란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청해부대는 결코 북한보다 후순위가 되어서는 안 되는 곳이다. 한국군 최초의 전투함 파병부대인 청해부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근거해 2009년 3월부터 아덴만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소말리아와 접해 있는 아덴만은 지중해~수에즈운하~홍해~인도양을 통해 아시아와 유럽, 중동,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주요 해상 교통로다. 한 해 3만3000척의 선박이 통행하고 있고, 전 세계 원유의 30%가 통과하는 전략적 요충지(要衝地)다. 우리나라도 수출입 물량의 99%가 해상을 통해 수송되고 있으며, 그중 20%가 아덴만과 소말리아 근해를 통과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원유 수입의 80% 이상을 중동에 의존하고 있어, 이 지역의 해상 교통 상황이 해적 활동으로 인해 불안해질 경우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매우 크다.


청해부대 창설 의미는 유엔 안보리결의안에 따라 해상 수송로의 안전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우리 해군 전투함을 해외에 파병한 사례라는 데 의의가 있다. 청해부대 창설은 우리 군이 한반도 차원을 넘어선 영역에서도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발전한 단계로 나아가고 있음을 보여준다.


 청해부대 임무는 ‘소말리아 해역 한국 선박의 안전 운항 지원’이다.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주요 작전으로 ▲선박호송 작전 ▲해양안보 작전(MSO·Maritime Security Operation) ▲우리 선박 안전항해 지원 ▲유사시 우리 국민 보호 작전이 있다.

 

  선박호송 작전은 소말리아 해역 아덴만 내에서 운항하는 한국 선박 및 기타 국적 상선에 대해 실시하는 작전이다. 호송신청서를 제출한 상선을 근접 동행하면서 해적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다. 해양안보 작전은 소말리아 아덴만 근해를 통항하는 선박의 안전항해를 보장하는 것이다.

 

우리 선박 안전항해 지원은 CMF 지정 해적 활동 위험구역(경도 70°E, 위도 15°S 이내)을 단독 항해하는 선박과 소말리아 동북부 및 모잠비크 동방에서 조업하는 우리 원양어선 등 근접호송하지 못하는 선박을 대상으로 통신수단을 이용하여 해적 활동 위협 및 정·첩보를 전달하는 것이다. 유사시 우리 국민 보호 작전은 재외 우리 국민이 위험한 상황에 부닥쳤을 때 철수 지원 또는 구출하는 것을 뜻한다.

 

청해부대는 2011년 삼호주얼리호(이하 ‘주얼리호’)가 해적에게 피랍되자 ‘아덴만 여명’ 작전을 통해 구출해냈다. 이 작전은 세계적으로 성공한 인질 구출 작전으로 평가된다. 작전 성공을 통해 우리는 ‘대한민국 국민과 재산을 공격하면 반드시 응징을 받는다’는 메시지를 해적에게 전달했음은 물론, 전 세계에 대한민국 해군의 우수성과 작전 능력을 입증했다.


당시 국방부 장관이었던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아덴만 여명작전의 부정적이던 이명박 대통령을 우리 군의 우수성을 근거로 설득해 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