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천안함 막말' 휘문고 교사는 어떻게 됐나

학교측은 담임에서 배제, 시민단체는 휘문고 앞에서 기자회견, 최원일 전 함장은 경찰 고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휘문고 교사 J씨의 발언 내용을 제보받고 제보자에 감사함을 표시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향해 소설미디어에서 "천안함이 벼슬이냐, 함장이란 XX가 어디서 주둥이를 나대고 XX이냐" 등 막말을 쏟아낸 서울 강남구 휘문고 J교사가 논란 후 사과문을 올렸고 학교에서는 담임 배제 조치를 내렸다. 그러나 일부 학부모들은 "이런 교사에게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며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최 전 함장은 J씨를 고소할 계획이다. 

 

14일 시민단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교육바로세우기 운동본부, 자유민주통일연대, 미라클웨이브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휘문고 정문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J교사 파면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 정부를 향해 천안함 망언 방지법을 제정하라는 요청도 내놓는다. 

 

 

hm4.jpg

                             사진=독자 제공 

  

 

앞서 J씨는 논란의 글을 지운 후 사과문을 올렸고, 휘문고측은 학부모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14일부터 (논란 당사자인) 1반 담임을 교체한다"고 밝혔다. 

 

hm3.jpg

           사진=독자 제공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은 이르면 14일 J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계획이다. 전우회와 유족회 측도 “그동안 음모론이나 비방에도 침묵을 지켰지만, 앞으로는 선처가 없을 것”이라며 최 전 함장에게 힘을 보탰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J씨의 교사자격증을 박탈해달라’는 요청이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는 “교사 개인이 SNS에 정치적 견해를 올린 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지만,  저런 사람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수업한다는 것이 무섭다”고 비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