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강남 명문고 교사, SNS에 천안함 막말....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 어디서 주둥이를..."

휘문고 교사 J씨 논란 커지자 "악플 배설적인 글 반성" 사과문 올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최원일 페이스북 캡쳐

 


강남 한복판의 명문고 교사가 천안함 함장과 관련한 폭언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교사는 논란이 확산되자 사과문을 올렸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보해 주신 정의로운 학생!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서울 강남구 휘문고의 교사 J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천안함이 폭침이라 ‘치면’, 파직에 귀양 갔어야 할 함장이란 XX가 어디서 주둥이를 나대고 XX이야.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 천안함은 세월호가 아냐 XX아. 넌 군인이라고! 욕먹으면서 XX 있어 XX아”라고 쓴 것이다.  해당 학교의 학생이 최 전 함장에게 알려준 것으로 추정된다.  

 

 

hm1.jpg

       사진=SNS 캡쳐 

 

 

이 교사는 현재 휘문고등학교 1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학부모카페 등을 중심으로 논란이 확산되자 이 교사는 기존의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최원일 전 함장을 향해 "생각없이 써댄 저의 행위를 반성하고 정중하게 사과를 드립니다"라고 썼다. 

 


hm2.jpg

          사진=SNS 캡쳐 
 

 


앞서 최 전 함장은 “천안함 함장이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고 발언한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을 자신과 천안함 전우회 명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소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