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KMH의 반격! 《월간조선》 인터뷰에서 예고했던 '괴문건' 고소

스카이72 골프장 입찰 의혹 관련한 문건... “(문건) 작성자 누군지 짐작”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월간조선》이 지난 6월호에 보도했던 스카이72 골프장 입찰 의혹과 관련해 골프장을 낙찰 받은 KMH그룹 측이 정치권에 돌았던 괴문건을 수사해달라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국회 국토교통부와 인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이른바 'KMH 의혹 문건'과 관련, 문건 제작자와 유포자를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이 최근 접수됐다. 이에 경찰은 수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본지 취재 당시 KMH그룹 측 고위 관계자는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문건) 작성자가 누군지 짐작한다”며 “괴문서에 대해 ‘불특정 다수’를 지목해 형사고발한 상태”라고 밝혔었다.

 

(월간조선 기사 바로가기

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C&nNewsNumb=202106100014&page=1)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10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종합감사와 인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 스카이72의 새 사업자에 KMH그룹 계열사인 KMH 신라레저가 선정된 것은 친여권 인사들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인천공항공사 골프장 운영사업권 따낸 KMH 인맥과 의혹'이라는 문건이 국감장에 공개되면서, 당시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손명수 전 차관, 이상직 전 이스타항공 대표 등 친여권 인사들의 이름이 대거 실명으로 거론됐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국토부 종합국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대선 당시 기획단 정무기획담당을 역임한 양모씨가 당시 KMH 떼재배 컨트리클럽 사장이고, 이강철 KMH 파주CC 사외이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시절 민정수석을 지내던 당시 시민사회수석을 지냈던 인물"이라고 했다. 또한 "양씨는 이상직 의원과 구본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과 전주고 동문"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문건이 공개되자 당시 김 장관은 정 의원에게 "인천공항 골프장과 내가 무슨 관계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정 의원은 "(김현미) 장관이 이상직 의원과 사진을 찍지 않았느냐"며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KMH 신라레저 측은 문건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지난달 31일 서울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카이72는 공사의 제5활주로 건설 사업 지연에 따른 지상물매수청구권과 유익비 상환을 위한 유치권 침해 등을 주장하며 법적분쟁을 제기했다. 공사도 스카이72가 6개월 넘게 불법영업을 하고 있다며 맞대응 하면서 지난해 9월 스카이72의 후속 사업자로 KMH 신라레저를 선정한 바 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