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멀쩡한 숲 밀고, 어린 나무 30억 그루를 새로 심는 방안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탈원전 후유증?...훗날 어떤 평가받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정부가 '탄소중립'을 이유로  멀쩡한 숲을 대거 벌목(伐木)한 다음 어린 나무 30억 그루를 새로 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령(樹齡) 30년 이상 된 나무가 탄소 흡수 능력이 떨어진다”게 이유다. 전문가들은 “오래된 숲의 탄소 저감 능력이 더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도 많다”고 반박한다. 현 정부 들어 탄소 배출량이 적은 원전을 하나둘 줄이면서 탄소 저감 목표가 차질을 빚자 엉뚱하게 ‘오래된 나무’에 화살을 돌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조선일보>가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으로 부터 입수한 산림청 자료에 따르면 산림청은 이산화탄소 저감량을 2050년까지 3400만t으로 늘리기 위해 연간 조림 면적을 현재 2만3000㏊(헥타르)에서 3만㏊로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지금보다 연간 7000㏊를 늘린다는 것. 이만큼 매년 늘리면 2050년까지 30년간 서울 면적(605.2㎢)의 3배 이상 면적(약 2100㎢)에 나무를 심어야 한다. 문제는  나무를 심을 땅이 많지 않다는 것이다. 결국 있는 나무를 베고 새 나무를 심는 식으로 운영할 수 밖에 없다. 


산림청은 30억 그루 나무 심기 목표 가운데 3억 그루는 북한에, 1억 그루는 도시 등 신규 조성 숲에 심겠다고 했다. 그러나 나머지  26억 그루는 기존 숲을 베고 심을 수밖에 없다. 강원도와 경북 등지 대규모 경제림 단지 내 수령 40~50년 된 나무들이 집중 타킷이 될 전망이다. 


윤 의원은 “지금보다 벌목 면적을 60% 정도 인위적으로 늘리겠다는 뜻”이라며 “산림청이 탄소 감축 효과도 미지수인데 무리하게 밀어붙이고 있다”고 했다.


산림청은 “우리나라 산림은 20년생 또는 30년생에서 가장 왕성하게 자란다”면서 “나무가 적정 연령에 이르면 수확해서 젊은 숲으로 순환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대규모로 수확한 목재는 앞으로 친환경 건축 자재 활용과 바이오매스 발전 등으로 수요를 창출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