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강 사망 의대생 아버지는 왜 사고 당일 함께 있었던 친구 A씨의 조문을 거절했나?

A씨에게 의문이 있는데, 아무도 없는 새벽에 그것도 작은아버지와 함께 장례식장을 찾아왔으니…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조선DB.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뒤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와 사고 당일 함께 있던 친구 A씨가 조문을 하지 못했다. 


아무도 없는 새벽에 장례식장을 찾았지만, 유족의 거절로 발길을 돌린 것이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뉴스1'에 "A씨가 새벽 1시 30분쯤 자신의 작은아버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며 "(A씨가) 아무도 없을 때 조문온 것 같다. 늦었다고 나가라고 했다. 본인들(A씨 부모)은 얼굴도 못 내밀고 친척을 앞세워 왔다"고 했다. 


손현씨는 이번 사건과 관련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몇몇 의문이 있는데 가장 큰 것은 A씨가 아들의 신발을 버렸다라고 한 것이다. 


"고 당일 (한강에서)자다가 우리 아들이 일어나서 막 뛰어다니다 넘어지면서 (친구 A씨가) 신음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그때 A씨도 얘(아들)를 일으켜 세우고 이러느라고 바지와 옷에 흙이 많이 묻었다는 얘기를 했다. 바지는 빨았을 테고 신발을 보여달라 하자 (A씨) 아빠한테 얘기했을 때 0.5초 만에 나온 답은 ‘버렸다’였다."


손씨는 "보통의 아빠가 아이의 신발을 버린 걸 물어보자마자 대답을 하는 건 이상하다”며 “그게 그렇게 얼마나 더러워서 버렸을까? 급할 건가? 형사 취조하듯이 따질 수가 없어 답답하다”고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밝혔다.  


아마도 손씨는 A씨가 당당하다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의문을 속 시원히 풀어주길 바랄 것이다. 


그런데, 아무도 없는 새벽에 장례식장을 찾은 데다가 그것도 부모님이 아닌 작은 아버지와 방문했다.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도 밝혔듯 사건에 의문이 남는 상황에서 A씨가 일반적이지 않은 조문을 하고, 깔끔하게 해명을 못 하니 그냥 돌려보낸 것으로 보인다. 


친구 A씨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A씨 입장에서 괜한 오해를 살 필요가 없다. 친구에 죽음에 대해 유가족이 궁금해하는 점을 속시원히 밝힐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5.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