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대학생,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

30일 오후 한강공원 인근에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블로그 캡쳐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대학생 손정민(22)씨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30일 오후 4시쯤 반포한강공원 인근에서 손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실종된 지점 인근에서 구조견이 한강 위로 떠오른 손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손씨 발견 당시 그가 실종 때 입었던 옷 그대로의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5일 실종 신고를 받은 후 한강경찰대와 함께 헬기와 드론 등도 동원해 수상 수색도 벌였다. 또 30일 오후부터 잠수수색도 실시했다. 

중앙대 의대 재학중인 손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후 현장에서 잠든 뒤 25일 새벽 실종 됐던 것으로 추정된다.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는 25일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 귀가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