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단독] 광주 5·18 행사위 현수막 사업 수주한 업체 대표, 통진당 후신 민중연합당에서 활동

통진당 실세였던 이석기 전 의원의 CNC 혐의 재소환된 사연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5·18 제41주년 기념행사위원회 로고 캡쳐.

인터넷 매체 ‘펜앤드마이크’는 28일 5·18 제41주년 기념행사위원회가 전직 사무처장이 대표로 있는 현수막 제작업체에 일감을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월간조선》 취재결과 이 제작업체 대표는 민중연합당에서도 활동했다. 2016년 민중연합당 당무위원회 홍보 자료에 그의 이름이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이 업체는 광주지역 선거에서 민중당의 선거 홍보물을 독점하다시피 했다”고 했다. 


민중연합당은 2014년 위헌 판정을 받고 해산된 통진당 출신 인사들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정당이다. 


옛 통진당 인사들은 민중연합당과 새민중정당으로 갈라졌다가 2017년 10월 합당해 민중당을 창당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정의당 광주광역시당에서 부위원장으로 근무한 바 있는 김동규 씨는 2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행사위가 현수막 제작에 사용하는 돈은 모두 민간위탁금으로 국민께서 낸 세금에 해당한다"며 "인쇄업체 대표는 행사위 사무처장을 지냈던 사람이다. 이 사람이 운영하는 업체가 사업을 수주한 것은 제 식구 감싸기이자 일감 몰아주기"라고 지적했다. 


실제 《월간조선》이 국회를 통해 국가보훈처에 확인한 결과 5·18 제41주년 기념행사위원회는 세금으로 운영된다. 


5·18 행사위 핵심 관계자는 ‘펜앤드마이크’에 "소요되는 전체 예산이 3000만원 이하여서 수의계약 진행이 충분히 가능했지만 코로나로 지역업체들이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공개입찰로 진행했다"며 "사업을 딴 업체는 경쟁업체보다 단가를 낮게 불러 가격경쟁력이 월등했다"고 해명했다. 

 

다른 언론에도 "해당 업체 대표가 전 사무처장이라는 사실을 감안하지 않고 업체를 선정했다"며 "해당 업체가 디자인 점수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지만, 현수막 게첨에 대해 낮은 가격을 제시했다. 문제없는 계약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통진당의 실세였던 이석기 전 의원은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선거 홍보 대행업체인 CN커뮤니케이션즈(CNC·옛 CNP)를 운영하면서 2010년 6·2 지방선거와 2011년 지방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선 자당 후보들에게 일감을 받았다. 


이 전 의원은 후보들의 선거 비용을 부풀려 선거보전비 4억여 원을 더 타낸 혐의로 기소됐다.  


같은 편에게 일감을 몰아주는 것 처럼 보이는 수법이 비슷하다. 


한편 29일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헌법재판소의 위헌정당 해산 결정으로 2014년 의원직을 상실한 옛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5명이 “지위를 회복해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지난 2014년 12월 의원직이 박탈된 지 7년, 항소심 판결 이후 5년만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