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응에 문제 제기한 서울대 교수

주한규 교수, “반일 감정에 편승, 전혀 과학적이지 않은 발언으로 불필요한 우려를 조장하는 인사들의 말은 흘려들으시길”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주한규 교수 페이스북

현 정부의 탈원전·탈핵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해온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일 감정에 편승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를 호도해선 안 된다”고 했다.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장을 맡고 있는 주 교수는 “월성원전 삼중수소가 논란이 됐을 때 이미 누차 설명했듯이 삼중수소가 특별히 더 위험한 방사성 물질이 아니다”며 “더구나 총량이 3g 정도 되는 후쿠시마 삼중수소가 거대한 태평양 바닷물에 희석된 후 일본 열도를 우회하는 조류를 타고 우리나라 연안에 올 때 과연 몇 개의 삼중수소 원자가 생선 한 마리에 포함될 수 있을지 가늠만 한번 해보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일 감정에 편승해서 전혀 과학적이지 않은 발언을 하며 불필요한 우려를 조장하는 인사들의 말은 흘려들으시길 바란다”고 했다.


주한규 교수는 “다만 저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유발해 우리나라 국민에게 정신적 스트레스와 탈원전 유발을 통해 엄청난 재산상 손해를 끼친 것 자체에 대해서는 미안함을 표시해 양국 간 관계 개선을 주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을 해왔다”며 “배상 책임 우려를 한 일본이 그런 사과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