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삼성 이재용 부회장 수사 놓고 원불교가 반발한 이유는?

“이 부회장과 친분이나 이해관계가 없는데 심의 공정성을 해할 수 있다고 판단한 근거 무엇이냐”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수사·기소 적절성 심의에서 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위원이 원불교도라는 이유로 심의위원에서 배제됐다. 이를 두고 원불교는 “심히 부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이 부회장에 대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 참석한 한 위원이 원불교 교도라는 이유로 검사의 기피 신청을 받아들여 이 위원이 위원회 심의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했다. 


원불교는 5일 발표한 성명에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현안 위원의 회피, 기피 신청에 관해 규정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운영 지침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일반인의 건전한 상식에도 명백히 반하는 것으로, 과연 검찰수사심의위원회가 건전한 양식이 있는지조차 의심하게 하는 결정”이라고 했다.


원불교는 “현안 위원은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의 운영 지침 중 기피 사유에 해당하지 않으며 이 부회장과 친분이나 이해관계가 없는데 심의 공정성을 해할 수 있다고 판단한 근거가 무엇이냐”고 했다.


이어 “‘심의 대상자와 종교가 같으면 공정한 판단을 할 수 없을 것이다’라는 판단이 옳다면 앞으로 이를 모든 종교에 동일하게 적용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이 결정은 당해 위원의 종교인 원불교에 대한 차별 행위”라고 했다.


원불교는 “현안 위원으로 선정되어 수사심의위원회에 참석하였다면 최소한 당해 위원에게 기피 신청 사유를 설명하고 해당 위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어떤 관계에 있는지 등에 대한 의견 진술을 청취한 후에 기피 신청에 대한 심의 의결을 함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과 수사심의위원회의 잘못된 결정에 대한 깊은 성찰과 종교적 차별 행위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번 사태에 상응하는 조치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을 요구한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4.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