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프로야구 개막을 즈음해 다시 듣는 그 노래

[阿Q의 ‘비밥바 룰라’] 존 포거티의 ‘Centerfield’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C.C.R의 프런트맨 존 포거티가 야구 방망이 모양으로 된 기타를 치며 ‘Centerfield’를 부르고 있다.

프로야구 개막일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4월 3일 개막해 10월 8일까지 10개팀이 총 144경기를 치른다. 

FA 이탈과 부상 등의 여파로 10개팀 모두 평준화되어 이번 시즌은 뜨거운 순위 싸움이 예상된다.


야구 관련 노래 중에 존 포거티(John Fogerty)의 ‘Centerfield’가 떠오른다. 센터 필드는 외야의 한 가운데를 뜻한다. 센터 필더(Center-fielder)를 중견수라 부른다. 우익수(Right-fielder)와 좌익수(Left-fielder)도 있다.


존 포거티는 1972년 C.C.R.(Creedence Clearwater Revival)과 결별해 1973년과 1975년 솔로 앨범을 내놨지만 판매가 신통치 않았다. 급기야 이후 10년 동안 포거티는 사실상 노예 계약을 한 레코드 회사와의 법적 분쟁으로 노래를 부르지도, 앨범을 내지도 않았다. 은둔하며 무대를 떠났던 것이다.

 

OIP.jpg

존 포거티의 야구 배트 모양의 기타 (사진= fineartamerica.com)

 

1985년 ‘Centerfield’가 마침내 발매되었을 때, 이 타이틀 곡 덕분에 그의 존재를 다시금 알릴 수 있었다. 그러나 사실, 야구에 관한 노래는 매우 위험했다. 스포츠가 정확히 로큰롤의 가치를 담기 어려워 보였기 때문이다.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포거티는 이렇게 말했다.


“몇 년 동안 스포츠 노래는 로큰롤 어휘에 적합하지 않은 것처럼 보였죠. 거기에는 불문율이 있었어요. 그것은 결코 로큰롤로 여겨지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 노래를 만드는 것이 야구를 로큰롤로 만들 것(put baseball in a rock-and-roll setting)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존 포커티는 1984년 샌프란시스코의 홈구장이었던 캔들스틱 파크에서 메이저리그 올스타 경기를 보고 이 곡을 만들었다고 한다. 존 포거티의 고향이 바로 샌프란시스코. 또 포거티가 어린 시절 좋아하던 야구에 대한 기억이 영감을 주었다. 전설적인 야구 선수 조디마지오(Joe DiMaggio), 재키 로빈슨(Jackie Robinson), 베이비 루스(Babe Ruth)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자랐다고 한다.


800px-Jackie_Robinson,_Brooklyn_Dodgers,_1954.jpg

미국 MLB의 전설적인 중견수 재키 로빈슨

 

존 포거티는 댄 패트릭 쇼(Dan Patrick Show)에 출연해 "이 노래가 특별히 누구를 위해 작곡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지만, 그가 이 노래의 가사를 쓰는 동안 재키 로빈슨(Jackie Robinson)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곡에 등장하는 “갈색 눈의 잘생긴 남자(brown eyed handsome man)”는 재키 로빈슨이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재키 로빈슨은 1947년부터 1956년까지 LA 다저스의 전신인 ‘브루클린 다저스’의 멤버로 활약했다. 1962년 야구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미국 내의 인종차별을 없애는 데 크게 기여했다. 메이저 리그 야구 선수들 가운데 유일하게 전 구단에서 영구 결번으로 지정된 선수다.


포거티는 또 직접 야구를 하지는 않았지만 야구 경기를 즐겨 관람했는데 아버지로부터 전설적인 중견수 조 디마지오에 대한 이야기를 듣곤 했단다. 조 디마지오는 존 포거티처럼 샌프란시스코 출신. 포거티는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저는 전설적인 야구선수 베이비 루스(Babe Ruth)와 디마지오에 대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와 형들이 베이브의 업적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그들의 눈은 매우 커졌죠. 제가 어렸을 때, 서부 해안 쪽에는 야구구단이 없었기 때문에, 야구 생각이 정말 신화적으로 부풀어 올랐어요. 기억하는 한 그 야구 선수들은 저에게 영웅이었죠."

 

joe.jpg

조 디마지오. 그의 아내 마릴린 먼로

 

뉴욕 양키즈의 중견수였던 조 디마지오는 이탈리아계 이주민의 후손으로 1941년 메이저리그 야구 기록인 56경기 연속 안타로 유명하며, 1951년 은퇴했다. 통산 0.325 타율, 389 홈런, 1537 타점을 올렸다. 1955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1954년 조 디마지오는 세기의 연인 마릴린 먼로와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274일만에 이혼했는데 야구 배트까지 휘두르며 상습 폭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었다. 먼로와 디마지오는 주한 미군을 위문하기 위해 내한하기도 했다.

마릴린 먼로가 사망 후 평생 혼자 살았고 1주일에 3번 먼로의 무덤을 찾았으며 죽기 전 “이제야 마릴린 먼로 곁으로 갈 수 있게 됐다”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다음은 노랫말의 일부다.


[Verse 1]

Well, beat the drum and hold the phone 열렬히 응원하는 저 곳을 보라구요!

The sun came out today 오늘 태양이 떠올랐고(비가 오지 않았고)

We're born again, there's new grass on the field 우리는 다시 태어났고, 야구장에는 새로운 풀이 돋았지요.

A-roundin' third, and headed for home 3루를 돌아 홈으로 돌진하고 있어요.

It's a brown-eyed handsome man 그이는 갈색 눈의 잘 생긴 남자입니다.

Anyone can understand the way I feel 누구나 내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겠죠.


[Chorus]

Oh, put me in, Coach 오! 감독님, 저를 넣어 주세요.

I'm ready to play today 오늘 준비가 됐다구요.

Put me in, Coach 감독님, 저를 넣어 주세요.

I'm ready to play today 오늘 준비가 됐다니까요.

Look at me, I can be centerfield 나를 봐요. 나는 센터 수비를 할 수 있어요.

 

Centerfield.jpg

존 포거티가 1985년 발매한 앨범 《Centerfield》

 

[Verse 2]

Well, I spent some time in the Mudville Nine 나는 ‘머디빌 나인’(1888년 Ernest Thayer가 쓴 야구시 에 나오는 가상적인 지명. 야구의 세계)에서 시간을 보냈어요.

Watchin' it from the bench 벤치에서 그걸 봤다고요.

You know I took some lumps when the Mighty Casey struck out 마이티 캐시(Ernest Thayer의 야구시에 등장하는 인물)가 삼진 아웃을 당했을 때 내 혹 덩어리들도 가져갔다는 걸 알거예요.

So say hey, Willie 그러니 저기, 윌리.

Tell Ty Cobb and Joe DiMaggio 티 콥과 조 디마지오에게 말해요.

Don't say it ain't so 그렇지 않다고 말하지 말아요.

You know the time is now 지금이 바로 그때란 걸 알잖아요.


[Chorus]

Oh, put me in, Coach

I'm ready to play today

Put me in, Coach

I'm ready to play today

Look at me, I can be centerfield


[Instrumental break]


Yeah! I got it, I got it!


[Verse 3]

Got a beat-up glove, a homemade bat, and brand-new pair of shoes

낡은 글러브, 집에서 만든 방망이, 그리고 새 신발 한 켤레를 신고

You know I think it's time to give this game a ride

이제 이 경기를 즐길 때가 된 거지요.

Just to hit the ball and touch 'em all

그냥 공을 쳐서 잡기만 하면 되지요.

A moment in the sun 햇빛을 받는 순간

(pop) It's-a gone 공이 사라져 버리죠

And you can tell that one goodbye!

그리고 당신은 작별인사를 할 수 있어요.


[Chorus]

Oh, put me in, Coach

I'm ready to play today

Put me in, Coach

I'm ready to play today

Look at me, yeah, I can be centerfield


[Chorus]

Oh, put me in, Coach

I'm ready to play today

Put me in, Coach

I'm ready to play today

Look at me, gotta be centerfield

 

 

입력 : 2021.03.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