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40년 전 ‘이 노래’가 갑자기 인기 끄는 역주행 현상

[阿Q의 ‘비밥바 룰라’] 플리트우드 맥의 ‘Dreams’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플리트우드 맥의 앨범 《루머스》(1977). 틱톡 영상에서 한 남성이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주스를 마시고 ‘드림스’를 립싱크하고 있다.

세상에나…. 이런 일도 있다. 40여년 전 팝송이 갑자기 인기를 끄는 회춘(回春) 현상이 일어났다. 1977년에 발표된 플리트우드 맥(Fleetwood Mac)의 ‘드림스(Dreams)’는 한때 큰 인기를 끌었다. 이 곡이 담긴 앨범 《Rumours》는 발매와 동시에 미국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고 31주 동안 차트에 머물렀다. 1977년 그래미에서 ‘올해의 앨범’으로 선정됐을 정도다.


달도 차면 기우는 법. 이 곡은 흘러간 ‘올디스 벗 굿디스(Oldies but Goodies)’ 대열 속에 무사히(?) 안착했다.

그런데 작년 10월, 네이선 아포다카(Nathan Apodaca)라고 불리는 한 틱톡(SNS 플랫폼) 유저가 스케이트보드를 타며 크랜베리 주스(Ocean Spray cran-raspberry juice)를 마실 때 ‘드림스’를 립싱크(lip syncing) 하는 영상이 퍼지면서 ‘다 죽은 노래’를 다시 살려냈다.


플리트우드 맥의 공식 트위터가 이 영상을 리트위트(RT)하고, 노장 밴드의 리더인 73살 믹 플리트우드가 며칠 뒤 ‘틱톡’에 가입한 첫 영상으로 스케이트보드 패러디 영상을 올려 ‘드림스’가, ‘드림스’의 인기가 맹렬히 붉게 타올랐다. 서산을 벌겋게 물들이듯.

 

199973006.jpg

 

‘Dreams’는 작년 10월 17일 ‘빌보다 핫 100’ 차트에 재진입하여 21위에 랭크되더니 그 다음주 12위에 올랐다. 이는 1988년 2월 20일 플리트우드 맥의 싱글 ‘Everywhere’이 17위를 차지한 이후 가장 높은 순위였다. 이를 두고 언론에서는 “소속사나 가수의 노력과 무관한 역주행 히트”라고 떠들썩하게 보도했다. 


“깔끔하게 제작된 보석 같은 앨범”이라 손꼽히는 《루머스》에는  ‘Go Your Own Way’, ‘Dreams’ 같은 노래가 큰 사랑을 받았다. 

‘Dreams’라는 곡을 설명하려면 플리트우드 맥이라는 밴드를 알아야 한다. 이 밴드는 드럼을 치는 믹 플리트우드와 베이시스트 존 맥비가 주축이었다. 런던을 오가며 무거운 블루스 록을 주로 연주했다. 그런 이들이 ‘L.A. 어덜트 록의 제왕’이 된 것은 맥비의 아내 크리스틴이 키보드를 맡게 되고 이후 기타리스트 린지 버킹엄과 그의 여자 친구인 스티비 닉스를 만나면서 음악이 달라졌다.


《루머스》를 제작할 당시 두 커플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었다고 한다. 이 음반의 수록곡을 작곡하고 녹음할 때 각각의 커플은 서로 접촉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스티비는 자신이 만든 ‘Dreams’에서 ‘천둥은 오직 비가 내릴 때만 치고, 비가 당신을 깨끗하게 씻을 때쯤 당신을 알게 될거야’(Thunder only happens when it's raining. When the rain washes you clean, you'll know, you'll know)라고 읊조린다. 한마디로 천둥을 동반한 비에 흠뻑 젖어 봐야 정신 차릴 것이란 얘기다. 스티비린지 사이의 갈등을 담고 있는데 두 사람은 끝내 이혼했다. 

다음은 노랫말이다. 


Now here you go again 당신은 언제나

You say you want your freedom 자유를 원한다고 말하죠.

Well who am I to keep you down 제가 당신을 구속시키는 존재인건가요?


It's only right that you should 그래요, 당신이 원하는 대로 하고 싶다면

Play the way you feel it 그렇게 해주는 수밖에 없죠.

But listen carefully to the sound of your loneliness 하지만 주의 깊게 들어봐요.

Like a heartbeat.. drives you mad 심장박동처럼.. 당신을 미치게 만들

In the stillness of remembering what you had 당신 안의 고독의 소리를 떠올려봐요.

And what you lost... 그리고 당신이 무엇을 잃었는지,

And what you had... 당신이 무엇을 가졌었는지,

And what you lost 당신이 무엇을 잃었는지….

 

▶ 틱톡 원본 영상

 

https://www.tiktok.com/@420doggface208/video/6876424179084709126?sender_device=pc&sender_web_id=6891315528012137985&is_from_webapp=v1&is_copy_url=0

 

 

입력 : 2021.03.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