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네이버, 부사장 이어 뉴스제휴팀장도 청와대로 자리 옮겨

靑 디지털소통센터장 고주희·산업정책비서관 이호준·문화비서관 전효관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새 디지털소통센터장에 고주희 전 한국일보 디지털전략부장(왼쪽), 산업정책비서관에 이호준 전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가운데), 새 문화비서관에 전효관 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처장을 내정했다. /청와대 제공
  2일 청와대는 인사 내정자를 발표했다. 디지털소통센터장에 고주희 전 네이버 뉴스제휴팀장을, 산업정책비서관엔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 문화비서관에 전효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고주희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제주여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일보에서 디지털전략부장을 맡았고, 네이버 뉴스제휴팀장을 지냈다.  노무현 정부 시기 한국일보 청와대 출입기자였다.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은 서울 보성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34회)로 공직에 입문해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정책과장, 주중 대사관 상무관,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국장·투자정책관·정책기획관을 역임했다.
 
 전효관 문화비서관은 전주고등학교와 연세대 천문기상학과를 졸업했다. 문화연대에서 문화교육센터 소장을 맡았다. 문화연대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규명을 주장한 단체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엔 서울시 청년허브센장·서울혁신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정치권으로 직행한 네이버 출신 인사로는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있다. 윤 의원은 2017년 3월 네이버 부사장직을 그만두고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냈다. 21대 총선에서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입력 : 2021.03.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