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채식밥상] 신촌 '도토리 칼국수'

비건에 우호적인 깔끔한 식당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신촌 도토리 칼국수

 

 국물이 먹고 싶은 저녁이었다. 응암동에 있는 산도토리임자탕이 떠올랐지만 멀어서 포기.

떠오른 곳이 있었다. 신촌의 ‘도토리 칼국수’. 한때 대학가를 휩쓸었던 버섯샤브칼국수의 도토리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칼국수가 끓으면 버섯과 면을 먹다가, 국물에 밥 등을 넣어 죽을 만들어 먹는 식이다. 칼국수면에 도토리가루를 섞었다고 한다. 

 

KakaoTalk_20210216_020854803.jpg
도토리에 이렇게 엄청난 효능이...

 

 역시 신촌의 식당답게 비건들에게 우호적이다. 주문할 때 비건이라고 말하면, 소고기와 계란을 미리 빼준다.

 

KakaoTalk_20210216_020854803_01.jpg

가격대는 대학가라는 점을 감안할때는 그리 저렴하진 않다. 도토리 칼국수가 1인당 7,000원(2인 이상 식사할 때. 1인이 먹을 땐 9천원을 받는다)이다. 여기에 등심샤브를 추가하면 1인당 9천원이다. 사이드 메뉴가 세가지 있는데 모두 비건에 가까운 메뉴다. 도토리묵무침, 도토리버섯전, 버섯야채만두다. 도토리버섯전과 버섯야채만두도 시켜봤다.

 

KakaoTalk_20210216_020854803_04.jpg
도토리 칼국수

 

칼국수는 예상했던 맛이다. 사실 이변이 나오기 힘든 재료이긴 하다. 면이 예상보다 쫀득해서 좋았다. 도토리버섯전과 버섯야채만두 역시 재료에서 예상되는 맛 그대로다. 호오가 갈릴 맛이다. 전과 만두에서 조미료의 맛이 강하게 느껴지지 않아 좋았다. 이 말은 평소 달고 짠 음식을 선호한다면 밍밍하게 느껴질 수 있단 얘기다. 채식을 하고 나서는 달고 짠 음식을 그리 좋아하지 않게 됐다.

KakaoTalk_20210216_020854803_02.jpg
도토리

 

특징은 하나같이 맛이 깔끔하단 점이다. 조미료가 많이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입안에 기분나쁜 잔여감이 남는데 도토리칼국수의 음식들은 그렇지 않아 좋았다. 식당이 전체적으로 위생 상태가 좋아보여 좋았다. 칼국수를 각자 앞에 놓인 플레이트에 따로 끓여먹는 점도 좋았다. 다만 1인이 먹을 때 가격이 달라지는 점이 납득하기 힘들었다. 혼자 자주 밥을 먹기도 하는 학생들의 상황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힘들었다. 평점은 5점 만점에 3.5점이다.

 

KakaoTalk_20210216_020854803_03.jpg
버섯야채만두

 

 

도토리 칼국수

서울시 서대문구 명물길 27-19 

02-704-2588

매일 영업 10시~22시

 

입력 : 2021.02.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