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원전 논란] 한국가스공사가 북한 이호남과 논의하려 했던 PNG 사업은 무엇?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첫 테이프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끊어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앞서 <월간조선>은 인터넷판에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건넨 USB에는 원전에 '원'자도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https://monthly.chosun.com/client/mdaily/daily_view.asp?Idx=11741&Newsnumb=20210211741)

 

산업통상부 원전 담당 공무원들이 '북한 원전건설 추진' 문건을 생산한 시기 등 정황상 USB에 석탄, 화력, 가스 발전소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는 이야기를 문 대통령에게서 들은 김정은이 직접 원전 건설을 요청했을 가능성이 큰 탓이다. 


USB에 원전 내용이 있고 없고를 떠나 북한 원전 의혹은 해소되지 않은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가스공사 직원은 2019년 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롯데호텔에서 비밀리에 북한 리호남을 접촉, 가스발전소를 북에 건설해 주는 문제를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가스공사 직원은 이호남에게 남한-북한-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연결(PNG) 사업에 대해 문의하기도 했다. 


이호남이 “자신은 권한이 없다”고 하여 이 사안을 대화 테이블에 올리지 못했다. PNG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 협의를 제안했는데, 그 핵심 사업 중 하나가 한 북 러 PNG 사업이다.


2018년 1차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에너지 업계에서 PNG 사업 재개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운 이유다. 


PNG 사업은 지난 2004년 9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러시아에 방문해 천연가스 협력에 합의하고, 2006년 10월 정부 간 가스협력협정을 체결하는 등 추진 기반을 마련했다. 이후 양국의 국영기업인 한국가스공사와 가즈프롬이 각각 실무기관으로 지정돼 협상 등을 추진했으나 2013년 2월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논의가 중단된 바 있다. 


이호남은 2018년 개봉한 영화 <공작>에서 배우 이성민이 연기한 북한 대외경제위원회 처장(리명운)의 실제 모델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