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준용 거짓말 저격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참 뻔뻔스럽다"

구체적으로 기술하라고 돼 있는 피해사실확인서 네 줄만 쓴 것은 팩트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곽상도 의원이 공개한 문준용씨 관련 자료 일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는 11일 '피해사실 넉줄 신청서'만으로 코로나 피해 예술지원금을 받았다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주장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준용 씨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저의 지원신청서는 20여쪽에 달하고 실적, 사업내용, 기대성과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는데도 곽 의원은 지원서 내용 중 피해사실 부분만 발췌해 거짓말의 근거로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곽 의원은 "문준용씨 관련해서 의원실이 가지고 있는 자료는 ①지원신청서 7장, ②피해사실확인서 1장, ③참여예술인 내역서 1장으로 총 9장"이라며 "‘피해사실확인서’에 주목한 이유는 서울문화재단이 심사과정에서 코로나피해사실여부를 확인하여 부적격자를 배제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준용씨 보다 자세하고 많은 분량의 피해사실확인서를 쓴 지원자도 탈락한 것을 지적한 것이란 이야기다. 


곽 의원은 "‘피해사실확인서’는 피해사실을 구체적으로 기술하라고 돼 있다"며 "(문준용씨)참 뻔뻔하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