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류호정 정의당 의원 ‘부당해고 논란' 점입가경

‘류호정 사태’로 정의당 존재 가치 사라져(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 제방훈 수석대변인)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뉴시스.

수행비서 면직과 관련, ‘부당해고 논란'에 휩싸인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4일 각종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며 최초 유포자인 신모씨를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소속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당원과 다투는 건 옳지 않지만, 해고노동자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한 정치적 공방에는 기꺼이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는 “분명히 말하지만 부당해고가 아니다”라며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신씨의 면직 사유로는 주행 중 소셜미디어 채팅과 잦은 지각 등의 사례를 열거했다. 면직 사유를 입증할 수 있다는 점을 내보인 것이다.


이에 류 의원의 전직 수행비서 A씨는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류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반박하고 나섰다. 


A씨는 "제가 지각이 잦아서 해고했다고 하는데 증거를 가져왔으면 좋겠다"면서 "저는 의원 일정에 맞춰 출퇴근 했기 때문에 정확한 출퇴근 기록이 없다. 제 기억에는 의원실 관계자에게 질책을 받은 후로는 지각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글을 쓰고 채팅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 "업무용 채팅이었다. 류호정 의원이 도착하기 직전 알려달라고 해서 정차 중 일정을 공유했던 것"이라며 "이런 부분을 류 의원에게 설명했지만 '핑계 대지 말라'는 말만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류 의원의 부당해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논평을 통해 "류 의원은 부당해고 의혹을 전면 부정하는 근거로 '국회 보좌진이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므로 법적판단을 구하지 못한다'고 했는데, 국회보좌진이 국가공무원법상 별정직 공무원에 해당하며 이를 동법에 따라 국회 규칙으로 정하고 있다는 조문 정도는 국회 근무자라면 다 알고 있는 일반상식"이라며 무지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정의당이 류호정 의원을 비례대표 1번으로 내세운 이유는 ‘20대 여성 해고노동자’였기 때문"이라면서 "해고 노동자 출신인 류 의원이 해고 이유가 노동자에게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심각한 자기부정"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 제방훈 수석대변인은 " ‘류호정 사태’로 정의당의 존재 가치는 사라졌다"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