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풍으로 원전의혹 넘기려는 문재인 대통령, 그럴수록 의혹은 더 증폭

'北이 핵 포기하면 신형경수로 건설해주려 했고, 이는 美와도 합의된 사안'이라고 해명못할 이유 있나?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2.01.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버려야할 구시대의 유물 같은 정치로 정치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민생문제 해결을 두고 더 나은 정책으로 경쟁하면서 협력하는 정치가 되길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최근 야권에서 제기된 정부의 북한 원자력발전소 추진 의혹을 ‘구시대의 유물’ ‘정치대립’, 즉 북풍공작으로 규정하며  불편한 심정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그런데, 이 문제는 북풍공작으로 치부하기엔 국민들도 궁금해 하는 부분이 많아 보인다. 


첫째 산자부 공무원들은 아이디어 차원의 문건을 삭제했는지, 둘째 책임을 박근혜 정부로 떠넘기려 했는지, 셋째 파일을 왜 핀란드어로 저장했는지 넷째 여권은 설명 없이 일축만 하는지. 이런 이유로 의혹이 더욱 증폭되는 것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신형 경수로를 건설하려고 했다. 이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합의한 사안이다"이라고 해명하면 국민의힘이 이 문제를 아무리 꼬집어 봤자 의미없을 것이다. 


이런 해명을 못하기에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것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