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 코로나19 백신 도입과 접종 일정 앞당겨진다

전국 250개 접종센터 다음주에 확정, 2월 초 접종 시작할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백신 국내도입이애초 예상됐던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의료진 등 우선 접종 대상자에 대한 접종 시기도 빨라질 수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다음주 초께 전국 250개 접종센터를 모두 확정할 예정이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오전 정부 영상회의 시스템인 '온-나라 PC영상회의'를 활용한 기자단 정책설명회에서 "당초 2월 말 (국내로) 들어오기로 예정됐던 첫 백신이 설 전으로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정부가 지정한 우선순위에 따라 정부 지정 접종센터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는 첫 백신이 들어오면 정부에서 정한 접종계획에 따라 지체없이 우선순위에 맞춰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접종센터는 시·군·구당 1개 이상, 총 인구수가 50만 명을 넘으면 3개 가량 지정한다. 장소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 활용한다. 지역에 공공시설이 없는 경우에는 국·공립병원(보건소)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설치 기준도 공개했다. 백신 보관을 위한 냉동고와 냉난방시설 등을 완비해야 하고 환기가 필용해 지하에는 설치할 수 없다. 정부는 이번주 중 후보지를 모두 체크하고 심사해 다음주 초 지정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만 18세 이상 인구의 60%를 접종 대상으로 잡고 있다. 이 중 우선 접종 대상자는 의료진과 같은 사회필수서비스 인력과 고령자, 집단시설 거주자, 만성질환자 등이다. 접종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고령자 등 취약계층에게는 가정 방문 접종 등을 고려할 계획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