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바이든 미국 46대 대통령 취임, 전임 행정부와의 단절 선언

국내 경기 회복 및 새로운 국제질서 확립 등 과제 산적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백악관 북측 현관 노스 포티코(North Portico)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이 20일 취임했다.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 트럼프 정부와 철저한 단절을 선언하고 정반대의 정책을 펼쳐 미국은 물론 국제사회 질서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낮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취임선서와 취임사를 하고 대통령직 업무를 개시했다. 

 

역대 대통령 취임식은 수십만 명의 인파가 몰려 새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시위 우려 등으로 주 방위군이 지키는 삼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민주주의가 이겼다"며 "내 영혼은 미국인을 통합시키는 데 있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와 경기침체, 국론분열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취임한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다. 


그는 또 국제사회의 현안에 미국이 적극적으로 관여하겠다면서 동맹을 복원하겠다는 입장도 강조했다.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에서 탈피해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겠다는 의미다. 바이든은 트럼프식 외교가 미국의 위상을 저하시켰다는 입장이다. 한국 입장에서는 방위비 인상 압박에서 벗어나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기대를 가질 수 있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즉시  수십 개의 행정명령 등을 발동해 위기의 급한 불을 끄고 조만간 '바이든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