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상청 폭설 예고했지만.... 서울 적설량 0.1cm

새벽 수도권 눈 소강상태, 기상청 "출근시간에 강한 눈 내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기상청이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17일 밤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주택가 도로에 눈이 쌓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상청이 18일 새벽 중부지방 폭설을 예보하며 월요일 아침 출근길 교통대란을 예고했지만, 폭설은 오지 않았다. 우려됐던 출근 대란도 오전 7시 현재까지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전 5시 기준 서울 적설량은 0.1cm다. 


기상청은 17일 수도권에 폭설 수준의 눈이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고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제설 2단계 조치를 발령, 제설인력 8000여명과 1000여대의 차량을 제설작업에 투입했다. 월요일 아침 대중교통 집중배차시간도 연장했다. 지하철과 시내버스 모두 전 노선 증회 운행되는 중이다. 

오전 5시 10분 기준 서울(동남권)과 인천, 경기남부,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북북부, 경남북서내륙에 대설특보가 발효중이다.  서울지역은 대부분 17일 밤에 눈이 왔고 18일 아침에는 소강상태다.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서는 출근 시간대에 강한 눈이 내리는 곳도 있으니 출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