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손혜원, ‘사면’ 제안했다는 양정철 향해 “정말 많이 컸구나”

손 전 의원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 중에 양정철이 없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양정철 전 연구민주연구원장(왼쪽),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면론’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정말 많이 컸다 양정철씨. 이제 겁나는 게 없구나”며 양 전 원장을 비난했다. 


손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 전 원장이) 미국 간다는 시점을 보며 혹시나 했었는데 역시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전 원장은 조만간 정책연구 활동차 미국으로 출국해 당분간 국내 정치와 거리를 둘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인터넷 언론 오마이뉴스는 양 전 원장이 지난해 이 대표를 수차례 만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이 대표가 양 전 원장을 만난 적은 있지만 (사면론과 같은) 구체적인 얘기는 나누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손 전 의원이 양 전 원장을 저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손 전 의원은 지난 13일 유튜브 ‘손혜원TV’에서 “문 대통령은 이미 2017년 5월에 (양 전 원장과) 연을 끊었다”며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고 했다.


이어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 사람이 미국에 간다면 ‘자의 반 타의 반’이 아니라 순전히 자의로 가는 것”이라며 “조용히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 올 것이다. 주도권을 잡으면서 자기 실익을 위해 일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비난한바 있다.


양 전 원장은 지난해 4월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인재영입 등을 진두지휘하며 당시 여당이 180석(더불어민주당 163석+더불어시민당 17석)을 얻는 데 기여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당시 대통령비서실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내며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문 대통령이 평소 “양비(비서관)”로 부르며 격의 없이 대하는 몇 안 되는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